칼퇴?… 한 달 +17일 일하는 ‘극한 공무원’

무제한 과로 몰린 ‘현업 공무원’

농축수산 선물 5만→10만원…설 이전 개정

李총리 “청탁금지법 손질...설 대목 실감할 것”

상관의 위법 지시 “노!” 해도 된다는데

공무원법 개정… 정말 불이익 없겠죠?

부천시, 중국 수출 애로기업에 긴급자금 200억 지원

입력 : 2017-03-21 10:24 | 수정 : 2017-03-21 19: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부천시가 최근 중국 통상 분야에서 타격이 심한 수출기업에 운전자금 20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부천 내 기업 총 수출액은 19억 4000만 달러(2조 2000억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대중국 수출액 비중은 30%로 추정되며 경영난으로 지원이 절실한 실정이다.

지난 6개월 동안 중국 수출계약에서 취소나 해지통보를 받은 피해기업에 지원해준다. 주로 제조업이나 제조 관련 서비스업 등이 해당된다.

피해기업 당 최대 10억원으로 이자 차액 2.5%를 시에서 부담한다. 상환기간은 3년으로 1년 거치 2년 균등분할 상환조건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천시 홈페이지 (www.bucheon.go.kr)나 비즈부천(www.bizbc.or.kr), 부천시 기업지원과(032-625-2734)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경기도에서도 특별경영자금 1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중국관련 통상애로 신고센터’(031-8008-2452)를 개설해 피해접수를 받고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근혜 ‘허리디스크’ 판정…병원비 유영하가

국정농단 사건 피고인으로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근 허리 통증으로 서울구치소를 나와 외부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스티비 어워드 금상 수상 쾌거

‘여성 혁신가’ 박춘희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