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와 ‘낙하산’ 사이… “안쓰럽다가 열불”

‘계약직 공무원’을 보는 정규직들의 두마음

‘서울로’ 첫 주말 23만명 발길

개장한 ‘서울로 7017’ 걸어보니

세종엔 ‘부동산 문샤인’ ?

서울 2만원 올랐는데 12만원 껑충

서울시 7·9급 공채 86.2대 1…1613명 선발에 13만명 지원

입력 : 2017-03-22 22:10 | 수정 : 2017-03-22 23: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서울시 7·9급 공채시험 평균 경쟁률이 86.2대1로 나타났다. 시는 13∼20일 2017년도 서울시 7·9급 공채시험 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1613명 선발에 13만 9049명이 지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87.6대1)보다 8862명이 줄어든 것으로 약무·간호·지적·운전 등 ‘경력경쟁직렬’ 시험이 오는 9월로 분리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모집단위별 경쟁률로는 일반농업 9급이 2명 모집에 1330명이 지원해 665대1로 가장 치열했다. 가장 많은 인원을 뽑는 일반행정 9급은 815명을 선발하는데 8만 1393명이 몰려 99.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응시자 연령별로는 20대가 8만 7510명, 6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4만 2748명(30.8%), 40대 6893명(5%), 10대 1147명(0.8%)으로 나타났다. 50대 응시생도 751명(0.5%)이나 됐다. 성별로는 남자가 6만 685명으로 43.6%, 여자가 7만 8364명으로 56.4%였다.

필기시험은 6월 24일 서울에 있는 중·고등학교에서 치러진다. 구체적인 시험 장소는 6월 9일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gosi.seoul.go.kr)에 공고된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8월 23일 발표하고, 10월 16∼27일 면접시험을 거쳐 11월 15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3-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재인 아이템 갖고파”…‘문템’ 신드롬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이템’을 줄인 말인 이른바 ‘문템’이 열풍이다. 등산복, 안경, 구두, 넥타이 등 문 대통령이 착용했던 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대문 숲길, 노약자도 정상까지

문석진 구청장 ‘녹지 보행권’ 정책

‘도봉순’ 없어도 든든한 도봉구

재난언전과 신설... 지역안전 1등급

‘효사랑’ 성동구

‘효사랑 멋집’ 70세 이상 할인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