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이상 상가 남녀화장실 분리 의무화

‘강남역 살인 1년’ 법개정안 마련

[단독] 대구 ‘70억 순종 어가길’ 역사 왜곡 논란

1909년 순행 기념... 일제가 꼭두각시 만든 행렬

길놀이·단오굿… ‘평창 시너지’ 높인다

강릉단오제 새달 3일까지 71개 프로그램 진행

강북, 폐목재 재활용으로 ‘따뜻한 나눔’

구민에 난방용 땔감 무료 공급…매년 약 75t 폐기 비용도 절감

입력 : 2017-03-22 20:54 | 수정 : 2017-03-22 2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북구에 따르면 지역의 자연녹지지역은 60%에 이른다. 숲이 많다 보니 자연스레 병들어 죽는 나무의 수도 많다. 매년 약 70~75t 규모다.

강북구가 가로수, 공원, 녹지 등에서 발생하는 폐목재를 구민들이 재활용할 수 있도록 ‘땔감나눔 사업’을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2012년 사업을 한 차례 시행한 뒤 5년 만이다.

땔감나눔 사업은 나뭇가지, 뿌리 등 폐기물 중에서 부산물은 별도로 분류해 난방용 땔감이나 화단 멀칭 재료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구민에게 무료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멀칭은 농작물을 재배할 때 토양의 표면을 덮어 주는 일을 뜻한다. 토양에 나무 부산물을 깔아 주면 영양분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사업 신청은 다음달 30일까지다.

폐기물 처리 비용도 아낄 수 있다. 구에 따르면 폐기물 처리 비용에 1000만원, 폐기물 이동 비용에 500만원이 매년 소요됐다. 올해부터는 폐기 처분 대신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곳에 나눠주기로 해 1500만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강북구 내 음식점이나 산장에서 폐목재를 땔감용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어 바로 파쇄 처리하지 않고 재활용해 예산을 절감하고 자원도 재활용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3-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늘씬한 몸매, 윤기나는 털…잊을 수 없던 다리

사람한테 맞고 버림받았지만 그 누구에게도 상처준 적 없던 착한 강아지 ‘다리’ 이야기.1998년 5월에 태어나 2016년 1월 죽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엔 ‘착한 융자’ 있어요

서울 중구 ‘생활은행 ’ 운영 시작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10만원의 행복 체험 ‘성북 13세’

區, 중1·또래 3965명에 동행카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공직윤리 최우수 서초

    서초구가 서울 자치구 중 공직윤리제도 운영을 가장 모범적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서초구는 인사혁신처가 주관한 ‘…

    ‘안전 1번지’ 강남구

    서울 강남구는 국민안전처가 주관하는 재난관리 평가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1등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