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와 ‘낙하산’ 사이… “안쓰럽다가 열불”

‘계약직 공무원’을 보는 정규직들의 두마음

‘서울로’ 첫 주말 23만명 발길

개장한 ‘서울로 7017’ 걸어보니

세종엔 ‘부동산 문샤인’ ?

서울 2만원 올랐는데 12만원 껑충

[현장 행정] 열정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송파구 경제 ‘백조’로 뜨다

박춘희 구청장의 ‘똑똑한 문화행정’

입력 : 2017-04-03 21:50 | 수정 : 2017-04-04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4년 석촌호수를 찾아왔던 미운 오리가 새하얀 백조로 변신해 돌아왔어요.”

지난 1일부터 ‘2017 벚꽃축제’를 시작한 서울 송파구의 석촌호수에 대형 백조 가족이 떴다. 주인공은 높이 14~16m의 엄마·아빠 백조와 3.5~5m 아기 백조 5점으로 구성된 대형 설치 공공미술 작품. 앞서 2014년 석촌호수에 초대형 오리 ‘러버덕’을 띄웠던 작가 플로렌타인 호프만이 올해 순백의 백조 가족을 선보이며 다시 찾아왔다.

박춘희(오른쪽 세 번째) 송파구청장이 3일 석촌호수에 띄워진 스위트 스완을 어린이, 시민들과 함께 감상하며 머리에 하트 모양을 그리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3일 어린이들 손을 잡고 석촌호수를 찾아 옹기종기 내려앉은 백조 가족을 함께 감상했다. 어린이들은 “엄마 백조와 아빠 백조가 부리를 맞대고 서로 바라보는 모습이 하트 모양”이라며 연신 탄성을 질렀다. 박 구청장은 “흰 깃털이 마냥 우아해 보이지만 수면 아래서 열심히 물질을 하는 백조는 역동적인 봄의 생명력을 상징한다”면서 “백조 한 마리가 아닌 백조 가족은 각박한 현대사회에 가장 소중한 가치인 사랑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송파구는 2014년 러버덕, 2015년 1600 판다+, 지난해 슈퍼문 등 석촌호수 일대에서 벌인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연신 히트를 쳤다. 지방자치단체의 문화예산이 열악한 만큼 지역 기업의 사회공헌을 적극 활용하는 ‘똑똑한 문화행정’으로 눈을 돌린 것이다. 구의 올해 문화예산은 12억 2000여만원으로 지난해와 대동소이한 수준이다. “복지비·인건비 등 자치단체의 고정 예산이 절대 비중을 차지하다 보니 문화예산을 늘리고 싶어도 구 한 해 예산의 0.2% 수준으로 턱없이 모자란다”는 게 박 구청장의 하소연이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구는 작가 섭외 등 기업 후원을 받는 대신 장소 제공, 안전·교통 등 기반 시설 관리를 전담한다. 스위트 스완의 섭외·설치 비용으로 총 10억원 이상이 소요된 점을 감안하면 송파구는 ‘예산 절감’과 ‘지역주민 문화 향유’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번에 잡은 셈이다. 공공미술로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 슈퍼문 전시 당시 방문 연인원이 590만명을 기록했고 인근 식당가 매출이 20~30%가량 늘어나는 등 지역상권이 모처럼 살아났다”고 전했다. 박 구청장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석촌호수가 활발히 언급되면서 서울 최대 규모의 호수가 세계적으로도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박 구청장은 “문화는 계층에 관계없이 모두 함께 즐겨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똑똑한 문화행정으로 주민들의 문화 욕구를 더욱 충실히 채워 가겠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4-0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재인 아이템 갖고파”…‘문템’ 신드롬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이템’을 줄인 말인 이른바 ‘문템’이 열풍이다. 등산복, 안경, 구두, 넥타이 등 문 대통령이 착용했던 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대문 숲길, 노약자도 정상까지

문석진 구청장 ‘녹지 보행권’ 정책

‘도봉순’ 없어도 든든한 도봉구

재난언전과 신설... 지역안전 1등급

‘효사랑’ 성동구

‘효사랑 멋집’ 70세 이상 할인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