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국 저출산의 원인 “독신자 증가 탓”

권익위 ‘국민생각함’ 온라인 설문

결혼이민자 26% 기초수급 권리 소외

‘다문화가족정책 실태’ 감사

지진 관측 7초 내 경보…최대 10초 당긴다

행안부 지진방재 개선대책

노원구 능행길에 “임금님 행차요”

내일 태강릉·초안산 궁중문화제… 태릉~월계 3.2㎞ 어가행렬 재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에는 왕릉이 적지 않다. 조선시대 중종의 두 번째 계비 문정왕후 윤씨의 무덤인 ‘태릉’과 명종과 왕비 인순왕후의 무덤인 ‘강릉’이 대표적이다. 이를 합쳐 ‘태강릉’이라 부른다. 약 8㎞ 떨어져 있는 초안산은 내시와 궁녀의 무덤이 많은 걸로 유명하다.

지난해 열린 노원 궁중문화제에서 어가행렬을 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노원구가 8일 ‘궁중생활’을 한눈에 엿볼 수 있는 ‘태강릉·초안산 궁중문화제’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세계문화유산인 태강릉과 내시, 궁녀의 분묘가 많은 초안산을 연계한 궁중문화제다.

‘어가행렬’과 함께 문화제의 막이 오른다. 구에 따르면 노원 지역은 조선시대 중요한 ‘능행길’(임금이 능에 들르는 것) 중 하나로 돈화문을 나온 행렬은 흥인문~석관동(돌곶이)~월릉교~태릉~강릉~동구릉으로 이어진 길을 따라 걸었다. 이번 행사는 지역 내에 있는 태릉~강릉을 포함한 코스에서 어가행렬을 재현한다. 임금 및 문무백관, 호위군 등 400여명이 태릉부터 본행사가 진행되는 월계동 비석골 근린공원까지 3.2㎞ 구간을 약 2시간 동안 행진할 예정이다.

본행사에서는 ‘안골치성제’를 지낸다. 안골치성제는 조선시대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산신제로 신을 맞이하는 참신, 제문을 태워 날려 보내는 소지 등을 통해 주민의 건강과 번영을 기린다. 이와 함께 ‘궁중 의상 패션쇼’와 국악예술단과 민속예술단의 흥겨운 공연이 펼쳐진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이번 궁중문화제는 일반인들이 평소 접하기 어려운 전통제례의식을 관람할 수 있는 좋은 축제이면서 왕과 신하의 도리를 배울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어지러운 이 시기에 궁중문화 축제를 통해 지도자와 보좌진 간 소통의 지혜를 배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4-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금실 전 장관이 제천에 뜬 이유는

대한민국 최초 여성 법무부 장관이후삼 민주당 후보 지원 사격강금실, 2016년에도 후원회장 맡아2003년 참여정부에서 최초의 여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쁜 엄마 대신 ‘마마식당’

관악, 결식 우려 아동 저녁 밥상

길 잃은 취준생들의 ‘쉼표’ 되다

송파, 일자리카페 5곳 오픈

가방안전덮개로 안심 등하굣길

강서, 초교 9곳 시범학교 선정

민원 처리 ‘일사천리’

종로, 문자 알림 서비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