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이상 들인 부동산·소음 지도 ‘불량’

감사원 위법·부당사항 32건 적발

남성군인도 하루 1시간씩 육아 허용

군인도 자녀 돌봄 휴가 도입

매맞는 소방관이 늘고 있다

폭언·폭행 200건… 2012년 비해 2.2배 늘어

전기차 타보고… 미세먼지 없애고

마포구, 17~21일 시승 기회 제공…서울시 올해 3601대 보조금 지급

입력 : 2017-04-11 22:00 | 수정 : 2017-04-12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폭탄’ 속에서 전기자동차가 주목받고 있다. 서울 마포구가 전기차를 직접 타 보고 승차감 등을 느껴 볼 수 있도록 시승회를 마련했다.

마포구는 친환경 전기자동차의 보급을 위해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설명회 및 시승식을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교통안전공단 성산검사소 앞에서 연다고 11일 밝혔다.

오전 10시~오후 2시 사이 운전면허증을 가지고 행사장으로 오면 현대·기아자동차 직원과 함께 전기차를 몰고 정해진 코스를 돌아 볼 수 있다. 시승 코스는 ▲불광천→상암사거리→월드컵2단지 교차로→월드컵 사거리(1코스) ▲불광천→월드컵북로→성산고가교(2코스) 등이다. 시승차는 기아차의 레이와 쏘울, 현대차의 아이오닉스이다.

서울시는 전기차 매입 시 보조금을 지급한다. 올해 3601대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하기로 하고 시민과 법인, 기업, 단체 등에 최대 1950만원의 구매보조금을 지원한다. 또 장애인과 국가유공자, 다자녀 가구는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보조금 지원 차종은 ▲기아차 쏘울 ▲현대차 아이오닉 ▲르노삼성차 SM3, 트위지 ▲BMW i3 ▲파워프라자 라포PEACE 등이다. 신청기간은 11월 30일까지로 지정 판매 대리점을 통해 신청하는데, 선착순 마감이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전기차는 환경오염에서 자유롭고 엔진오일, 오일필터 등 소모품이 적어 유지·보수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다”면서 “직접 전기차를 타 보고 구매를 결정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4-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두 얼굴의 봉사왕… 120억 투자사기 뒤 극단적

3년 전 전북지역 나눔재단 설립 고수익 배당 미끼에 수십명 피해 주식 실패 자금압박 못견뎌 자살 자금운용 전문가 잠적 보상 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 “교육빈곤 제로”

신연희 청장 교육복지센터 개원

구로 직장어린이집 ‘1000호’

‘사랑채움’서 부처 합동토론회

을지로 건·맥에 가을 ‘입맛 춤’

최창식 구청장 건어물 맥주축제에

서초 골목에 스미는 ‘입맞춤’

조은희 구청장 구민 향한 음악편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