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부당해고 민원 5.2%→35.9% ‘껑충’

국민신문고 접수 실태 분석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지방도 미세먼지와 전쟁

노후경유차 폐차... 통학차량 LPG 전환

전기차 타보고… 미세먼지 없애고

마포구, 17~21일 시승 기회 제공…서울시 올해 3601대 보조금 지급

입력 : 2017-04-11 22:00 | 수정 : 2017-04-12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폭탄’ 속에서 전기자동차가 주목받고 있다. 서울 마포구가 전기차를 직접 타 보고 승차감 등을 느껴 볼 수 있도록 시승회를 마련했다.

마포구는 친환경 전기자동차의 보급을 위해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설명회 및 시승식을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교통안전공단 성산검사소 앞에서 연다고 11일 밝혔다.

오전 10시~오후 2시 사이 운전면허증을 가지고 행사장으로 오면 현대·기아자동차 직원과 함께 전기차를 몰고 정해진 코스를 돌아 볼 수 있다. 시승 코스는 ▲불광천→상암사거리→월드컵2단지 교차로→월드컵 사거리(1코스) ▲불광천→월드컵북로→성산고가교(2코스) 등이다. 시승차는 기아차의 레이와 쏘울, 현대차의 아이오닉스이다.

서울시는 전기차 매입 시 보조금을 지급한다. 올해 3601대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하기로 하고 시민과 법인, 기업, 단체 등에 최대 1950만원의 구매보조금을 지원한다. 또 장애인과 국가유공자, 다자녀 가구는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보조금 지원 차종은 ▲기아차 쏘울 ▲현대차 아이오닉 ▲르노삼성차 SM3, 트위지 ▲BMW i3 ▲파워프라자 라포PEACE 등이다. 신청기간은 11월 30일까지로 지정 판매 대리점을 통해 신청하는데, 선착순 마감이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전기차는 환경오염에서 자유롭고 엔진오일, 오일필터 등 소모품이 적어 유지·보수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다”면서 “직접 전기차를 타 보고 구매를 결정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4-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26살 연하 최사랑과 열애설 “흉측한 일

허경영(68)이 가수 최사랑(42)과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26살 나이차를 넘어 3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문화 복지 행정’ 복합타운 탄력

‘면목 세우는’ 면목동 숙원사업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금천 민원서비스 ‘엄지 척’

행안부ㆍ권익위 선정 우수 기관

“4대 자치권 보장 개헌 절실”

이해식 강동구청장 분권 버스킹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