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통과 철도 노선 12개로 늘어

국토부 통합개발 기본구상

남북 민간교류 재개될까 접경 지자체 잰걸음

통일부 방북 승인 검토 발표에 교류 재개 기대

‘미세플라스틱’ 치약에 사용 금지

식약처, 규정 개정안 시행

[서울신문 보도 그후] 인사처 “보훈처 특혜채용땐 특감 착수”

<4월 12일자 11면> “채용공고 방식 선뜻 이해 안 돼…선발 全과정 철저히 모니터링“

입력 : 2017-04-12 22:36 | 수정 : 2017-04-12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논란이 된 국가보훈처의 4급(서기관) 홍보담당 공무원 경력채용 공고와 관련, 인사혁신처가 “해당 선발 전 과정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인사처는 “지난달 보훈처가 해당 채용 공고 초안을 가져왔을 때 응시자격 요건 등이 법률에 부합하지 않아 보훈처에 수정 및 추가를 요구해 관철시키는 등 ‘열린 채용’을 구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훈처의 공고 내용이 현행법을 어긴 것이 아니고 채용도 아직 끝나지 않아 지금 당장 조치에 나서기는 어렵다”면서도 “사회 전반에 ‘부정부패 청산’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 상황에서 보훈처가 선뜻 이해되지 않는 방식의 선발 공고를 낸 만큼 경과를 지켜보며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처는 이번 채용의 ‘내정자’로 알려진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최측근 A씨를 보훈처가 실제로 채용할 경우 특별감사 등에 착수할 계획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일 보훈처는 대변인실에서 보훈정책 관련 홍보 계획을 수립하고 보도자료를 작성할 ‘문화홍보’ 담당 일반직 4급 1명을 선발하기 위한 시험 일정을 공고했다. 다른 부처가 4·5급 홍보담당 공무원을 임기제(최장 5년)로 뽑는 현실에서 차관급 소규모 부처인 보훈처가 특별한 이유 없이 일반직(60세 정년 보장)으로 선발하겠다고 해 논란이 됐다.

특히 대부분의 정부 부처가 5급 이상 공무원을 외부에서 충원할 경우 공정성 시비를 피하고자 채용 권한 일체를 인사처에 맡기는 데 비해 보훈처는 중앙부처 과장에 준하는 4급을 자신들이 직접 채용하겠다고 나서 의구심을 키웠다. 보훈처 안팎에서는 이번 공고가 박 보훈처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임기제 공무원 A씨를 일반직으로 전환해 주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보훈처는 “인사처 선발 방식으로는 능력 있는 외부 전문가의 지원을 이끌어 내는 데 한계가 있어 자체적으로 채용을 진행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4-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통령의 구두 만든 시각장애 대표 “펑펑 울었

문재인 대통령의 낡은 구두는 청각장애인들이 만든 수제화 브랜드였다. ‘대통령의 구두’로 화제가 됐지만 이 브랜드는 안타깝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악취 유수지, 사랑받는 휴식처로

영등포구 유수지의 변신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