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능력 AI 구현되면 행정 서비스 가능”

행자부 ‘공공분야 AI 활용 포럼’

‘스탠딩 파티’로 소통 나선 행자장관

“공무원에 대한 斜視 고치겠습니다”

3년뒤 지정해제 앞둔 도시공원 민간개발 갈등

지자체 “민자 개발” 시민단체 “난개발 안돼”

[퍼블릭 詩IN] 환각의 뼈

입력 : 2017-04-16 22:26 | 수정 : 2017-04-16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개를 뚫고 지나가는 짐승의 속을 들여다본다.

쉬지 않고 검색대를 지나가는 가방들

사각 모니터 속엔 성별을 구분할 수 없는 짐승이 웅크려 있다

환각의 뼈를 찾는다.

날뛰는 가방은 없다

요행과 흥정한 위장술은 죽은 듯이 엎드려 있다

황갈색의 환으로 또는

캡슐에 들어 있는 휘어진 뼈들

강을 건너는 누우 무리가 만나는 악어의 포진은

가장 치밀한 검색대다

붉은 줄기들은 뚫고 나오면서도 껴입은 여러 겹의 옷

짐승들의 계절은 언제나 숨길 것이 많은 겨울이다

검은 가죽을 해부한다.

고삐를 잡은 손에서 벗어나려 하지만

한 뼘 뒤척임도 허락되지 않은 밀랍에 들어 옆으로 누운

짐승을 흰 장갑이 끄집어낸다.

저항하던 환각의 뼈가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

짐승을 키운 심장이 발악한다.

뼈 없는 가죽가방이 손에서 풀려난다.

컨베이어벨트로 혹은 안개 속으로 지나가는 짐승의 뱃속은 투명하다

안개가 짙어지는 동안

가변 모서리가 모니터를 문진한다.


진서윤 관세청 창원세관 진해비즈니스센터 주무관

진서윤

(관세청 창원세관 진해비즈니스센터 주무관)

2013 경남신문 신춘문예 등단, 진해문인협회·경남문인협회 회원, ‘포에지 창원’ 동인

2017-04-17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유미, 박근혜 페이스북 배경 장식…친한 친구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제보 내용을 조작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배경화면에 있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