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미세먼지, 5년 새 중국 영향 늘었다

배출원 모니터링 연구 발표

‘2018 소방관올림픽’ 충주 개최 확정

내년 9월 수중 인명구조 등 74개 종목 겨뤄

나만의 도자기, 이천서 빚어볼까

오늘부터 17일간 ‘천천이천’ 테마 도자기축제

[명예기자 마당] 교육부 새 사무관들 ‘열토 중’

입력 : 2017-04-16 22:26 | 수정 : 2017-04-17 0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2일 오전 11시 30분. 교육부 신규 사무관 22명의 눈이 일제히 반짝였다. 점심을 겸한 ‘브라운 백 미팅’에서 허기도 잊은 채 동기들과 서로 토론하며 중요한 사항을 받아적는 모습이 여간 예사롭지 않다.

올해 1월 1일자로 교육부에 온 신규 사무관들은 오는 8월 20일까지 수습 기간을 거친다. 이들의 교육을 맡은 나는 이들을 어떻게 가르칠지 ‘행복한’ 고민을 했다. 온 국민의 교육을 책임지는 중요 부처로서, 부처 내 직원부터 최고의 마음가짐과 업무능력을 갖추도록 가르치고 나서 책상을 내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우선 이들에게 1월 2일부터 13일까지 2주 동안 작은 팀을 구성해 부처의 문제들을 고민하고 보고서를 작성하도록 했다. 이들은 이어 1월 16일부터 1주 동안 중앙교육연수원에서 부처의 비전, 기획, 예산, 법령 제정 등을 익혔다. 그리고 지난달 31일까지는 회의결과 보고서부터 기획 보고서까지 멘토가 책임지고 주 1회 과제물을 첨삭하는 ‘기획력 10주 과정’도 거쳤다.

이달부터는 월 1회 현장방문과 브라운 백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22개 과에서 ‘열일’(열심히 일함) 중임에도 한 달에 한 번씩 열리는 브라운 백 미팅에서 ‘열토’(열심히 토론함)하는 이들을 보니 마음이 든든해진다.

박현정 명예기자(교육부 운영지원과 사무관)
2017-04-17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담 vs 안설희’ 딸들의 선거전…프로필 비교

30일 아버지의 선거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왼쪽)씨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재활용 선별장 간 ‘알뜰 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미래 꿈’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동화로 하나되는 세상

광진구, 새달 4일 서울동화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