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통과 철도 노선 12개로 늘어

국토부 통합개발 기본구상

남북 민간교류 재개될까 접경 지자체 잰걸음

통일부 방북 승인 검토 발표에 교류 재개 기대

‘미세플라스틱’ 치약에 사용 금지

식약처, 규정 개정안 시행

‘비운의 삶’ 단종비 정순왕후 아시나요

종로, 21일 동망봉서 추모제향…추모공연·유적지 탐방 등 운영

입력 : 2017-04-17 18:06 | 수정 : 2017-04-18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는 21일 동망산길 150에 있는 숭인근린공원 동망봉(東望峰)에서 제10회 단종비 정순왕후 추모제향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서울 종로구 숭인근린공원에서 제9회 단종비 정순왕후 추모제향이 진행되고 있다.
종로구 제공

정순왕후(1440~1521) 송씨는 한 살 어린 단종과 열다섯 살 때 결혼했으나 이듬해 숙부인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을 일으켜 왕위를 찬탈하고 영월로 귀양 간 어린 단종이 유배지에서 생을 마감하자 숭인동에서 60여 년을 홀로 지냈다. 송씨는 단종의 죽음을 전해 들은 뒤 매일 아침저녁으로 큰 바위에 올라 영월을 향해 통곡하며 단종의 명복을 빌었는데 이 바위는 영조 때 동망봉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추모제향은 비운의 삶을 살았던 정순왕후의 충절과 정절을 기리고 역사의 한 부분을 문화로 승화한 추모공연 등으로 꾸몄다.

추모공연 무대에는 그리움이 사무친 정순왕후의 삶을 위로하는 진혼무가 오른다. 국악공연에는 정순왕후의 절개와 충절을 표현한 천지수화가 펼쳐진다. 추모제례는 사단법인 전주이씨대동종약원에서 궁중제례 형식으로 진행해 평소 접하기 어려운 전통 제례의식을 보여 준다.

종로구는 추모제향에 앞서 정순왕후의 흔적을 따라 걷는 정순왕후 유적지 무료해설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숭인동 일대에서 정순왕후가 살았던 초가 암자 정업원, 단종과 정순왕후가 이별했던 영도교 등을 걷는데 약 2시간 30분 동안 해설사가 설명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추모제향은 단종과 정순왕후의 비극적 러브스토리뿐만 아니라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4-1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 前대통령, 왼쪽 가슴에 ‘나대블츠’ 무슨 말

“박근혜 피고인, 직업이 무엇입니까.” “무직입니다.”●옛 주소 “강남구 삼성동”으로 답변23일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4…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악취 유수지, 사랑받는 휴식처로

영등포구 유수지의 변신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공직윤리 최우수 서초

    서초구가 서울 자치구 중 공직윤리제도 운영을 가장 모범적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서초구는 인사혁신처가 주관한 ‘…

    ‘안전 1번지’ 강남구

    서울 강남구는 국민안전처가 주관하는 재난관리 평가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1등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