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세종 고속도로 민자→재정사업 왜

통행료 낮추고 개통 18개월 단축

여름 바다축제 하믄… 부산 아잉교

새달 1~6일 ‘제22회 부산바다축제’ 개최

6개월 된 새내기 공무원 ‘안타까운 죽음’

김원 주무관, 어업단속 중 순직

“유모차·휠체어도 산책 OK” 구로 능골산 자락길 공사 완료

길이 2.4㎞·폭 2.2m 산책로 조성… 모든 구간 경사도 8% 이하 설계

입력 : 2017-04-18 18:14 | 수정 : 2017-04-18 18: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도 봄꽃 감상하며 산 정상까지 자락길 산책해요.”

벚꽃 핀 능골산 자락길 모습.

서울 구로구가 ‘능골산 자락길’ 2차 조성 공사를 최근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능골산 자락길은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등도 편하게 걸을 수 있는 무장애 산책로다. 지난해 3월 1차 공사(1㎞)에 이어 2차 공사(1.4㎞)까지 완료되면서 총 길이 2.4㎞, 폭 2.2m의 산책로가 조성됐다. 2015년 12월 첫 삽을 뜬 지 약 1년 6개월 만이다.

1차 조성된 자락길은 고척2동 덕의근린공원에서 능골산 정상(해발 78.4m)에 있는 계남근린공원 축구장까지 이어져 있다. 2차 구간은 1차 구간이 끝나는 계남근린공원 축구장에서 고척근린공원 인근 홍진연립까지 능골산 자락을 휘돌아 이어지는 코스로 만들어졌다.

구는 유모차, 휠체어 등을 쉽게 밀 수 있도록 산책로 전 구간의 경사도를 8% 이하로 설계했다. 1·2차 능골산 자락길 조성 공사에는 총 33억원이 투입됐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4월에 찾는 자락길은 붉은 철쭉, 하얀 팥배나무꽃, 분홍빛 벚꽃이 만발해 화려한 경치를 자랑한다”면서 “많은 주민들이 30~40분 정도 소요되는 자락길을 걸으며 봄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4-1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에 붙잡힌 ‘수원 스트립쇼’ 여성, 하는 말

경기도 수원 인계동 유흥가에서 나체 상태로 춤을 추고 사라졌던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29일 공연음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여가부 “화해·치유 점검반 가동”

정현백 장관 “새달말 점검 완료”

마포에선 행복까지 구워요

수익형 일자리 사업 ‘리위쿠키’

송파 ‘책박물관’ 첫 삽 뜨던 날

“책 읽는 송파의 새 출발점”

권익위 “이해충돌방지법 추진”

“김영란법 보완, 옴부즈맨 제도 도입… 檢 견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