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조금 느리게 달리니 더 행복합니다” 마포, 장애인·비장애인 함께 마라톤

순위 상관없는 ‘거북이 마라톤’

입력 : 2017-04-18 18:14 | 수정 : 2017-04-18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께 사는 지역사회 행사 8년째
점자체험·포토존 등 이벤트도

매년 봄이면 서울 마포구에서는 특별한 달리기 대회가 열린다. 순위 상관없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울려 천천히 걷는 거북이 마라톤 대회다. 벌써 8회째를 맞은 이 대회가 올봄에도 열린다.

지난해 4월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에서 열린 거북이마라톤에서 참가자들이 출발선에 서 있다.
마포구 제공

마포구는 오는 22일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제8회 마포 거북이 마라톤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1100여명이 참가해 하늘공원·노을공원를 거쳐 평화의광장으로 돌아오는 6.6㎞를 걷는다. 코스를 완주한 참가자는 기념메달을 받게 된다. 사전 접수는 끝났지만 현장에 오면 대회에 참여할 수 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인식 차를 좁히고 함께 사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열리는 이번 대회는 다양한 행사로 채워진다.

참가자들은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기념티를 받은 뒤 식전 공연을 보고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에 걸쳐 천천히 걸으며 공원의 봄 풍경을 감상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공원 내 코스가 완만해 휠체어를 타고도 수월히 이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이 걷다 보면 각종 이벤트존을 만나게 된다.

점자체험·캘리그라피 등의 체험 부스와 포토존·오아시스 등의 이벤트 부스가 마련된다. 또, 군악대·팬 플루트 연주·나눔소리오케스트라의 공연과 행운권 추첨도 한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4-1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송영무, 김관진 석방에 “참 다행”이란 입장 낸

“같은 군인이고 동시대 같은 사무실서 근무한 사람 소회” 호된 비판에 “인간적 소회···적절한 표현 아니었다” 후퇴김종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