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이상 상가 남녀화장실 분리 의무화

‘강남역 살인 1년’ 법개정안 마련

[단독] 대구 ‘70억 순종 어가길’ 역사 왜곡 논란

1909년 순행 기념... 일제가 꼭두각시 만든 행렬

길놀이·단오굿… ‘평창 시너지’ 높인다

강릉단오제 새달 3일까지 71개 프로그램 진행

“조금 느리게 달리니 더 행복합니다” 마포, 장애인·비장애인 함께 마라톤

순위 상관없는 ‘거북이 마라톤’

입력 : 2017-04-18 18:14 | 수정 : 2017-04-18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께 사는 지역사회 행사 8년째
점자체험·포토존 등 이벤트도

매년 봄이면 서울 마포구에서는 특별한 달리기 대회가 열린다. 순위 상관없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울려 천천히 걷는 거북이 마라톤 대회다. 벌써 8회째를 맞은 이 대회가 올봄에도 열린다.

지난해 4월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에서 열린 거북이마라톤에서 참가자들이 출발선에 서 있다.
마포구 제공

마포구는 오는 22일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제8회 마포 거북이 마라톤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1100여명이 참가해 하늘공원·노을공원를 거쳐 평화의광장으로 돌아오는 6.6㎞를 걷는다. 코스를 완주한 참가자는 기념메달을 받게 된다. 사전 접수는 끝났지만 현장에 오면 대회에 참여할 수 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인식 차를 좁히고 함께 사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열리는 이번 대회는 다양한 행사로 채워진다.

참가자들은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기념티를 받은 뒤 식전 공연을 보고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에 걸쳐 천천히 걸으며 공원의 봄 풍경을 감상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공원 내 코스가 완만해 휠체어를 타고도 수월히 이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이 걷다 보면 각종 이벤트존을 만나게 된다.

점자체험·캘리그라피 등의 체험 부스와 포토존·오아시스 등의 이벤트 부스가 마련된다. 또, 군악대·팬 플루트 연주·나눔소리오케스트라의 공연과 행운권 추첨도 한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4-1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늘씬한 몸매, 윤기나는 털…잊을 수 없던 다리

사람한테 맞고 버림받았지만 그 누구에게도 상처준 적 없던 착한 강아지 ‘다리’ 이야기.1998년 5월에 태어나 2016년 1월 죽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엔 ‘착한 융자’ 있어요

서울 중구 ‘생활은행 ’ 운영 시작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10만원의 행복 체험 ‘성북 13세’

區, 중1·또래 3965명에 동행카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공직윤리 최우수 서초

    서초구가 서울 자치구 중 공직윤리제도 운영을 가장 모범적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서초구는 인사혁신처가 주관한 ‘…

    ‘안전 1번지’ 강남구

    서울 강남구는 국민안전처가 주관하는 재난관리 평가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1등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