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섬관광 1519억… ‘한국판 산토리니’ 만든다

행안부, 도서종합개발계획 확정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 골든타임 잡는 동작

상도동 등 6개 동에 소화기 1000개 설치

“조금 느리게 달리니 더 행복합니다” 마포, 장애인·비장애인 함께 마라톤

순위 상관없는 ‘거북이 마라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께 사는 지역사회 행사 8년째
점자체험·포토존 등 이벤트도

매년 봄이면 서울 마포구에서는 특별한 달리기 대회가 열린다. 순위 상관없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울려 천천히 걷는 거북이 마라톤 대회다. 벌써 8회째를 맞은 이 대회가 올봄에도 열린다.

지난해 4월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에서 열린 거북이마라톤에서 참가자들이 출발선에 서 있다.
마포구 제공

마포구는 오는 22일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제8회 마포 거북이 마라톤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1100여명이 참가해 하늘공원·노을공원를 거쳐 평화의광장으로 돌아오는 6.6㎞를 걷는다. 코스를 완주한 참가자는 기념메달을 받게 된다. 사전 접수는 끝났지만 현장에 오면 대회에 참여할 수 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인식 차를 좁히고 함께 사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열리는 이번 대회는 다양한 행사로 채워진다.

참가자들은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기념티를 받은 뒤 식전 공연을 보고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에 걸쳐 천천히 걸으며 공원의 봄 풍경을 감상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공원 내 코스가 완만해 휠체어를 타고도 수월히 이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이 걷다 보면 각종 이벤트존을 만나게 된다.

점자체험·캘리그라피 등의 체험 부스와 포토존·오아시스 등의 이벤트 부스가 마련된다. 또, 군악대·팬 플루트 연주·나눔소리오케스트라의 공연과 행운권 추첨도 한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4-1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피해 여성, 윤중천의 꼭두각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이모씨는 윤씨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는 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동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