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미세먼지, 5년 새 중국 영향 늘었다

배출원 모니터링 연구 발표

‘2018 소방관올림픽’ 충주 개최 확정

내년 9월 수중 인명구조 등 74개 종목 겨뤄

나만의 도자기, 이천서 빚어볼까

오늘부터 17일간 ‘천천이천’ 테마 도자기축제

1분기 육아휴직자 10명 중 1명은 ‘아빠’

10% 첫 돌파… 총 2129명

입력 : 2017-04-19 22:40 | 수정 : 2017-04-20 0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절반 이상이 대기업 근무자
‘아빠의 달’ 이용자도 94%↑

올해 1분기 전체 육아휴직자 중에서 남성 육아휴직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19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남성 육아휴직자는 2129명으로, 전체 육아휴직자 2만 935명 가운데 10.2%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이 6.5%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무려 3.7% 포인트나 늘어난 것이다. 고용부는 현재의 추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 연말까지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이 10%를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지난해는 전체 육아휴직자 8만 9794명 가운데 남성이 8.5%인 7616명에 그쳤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스웨덴의 남성 육아휴직 비율은 32.0%에 이른다. 독일(28.0%), 노르웨이(21.2%) 등도 비교적 높은 수준이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명 이상 대기업의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이 59.3%로 가장 높았다. 대기업 남성 육아휴직자 수는 지난해와 비교해 68.4% 늘었다. 10~30인 사업장은 50.7%, 10인 미만 사업장에서는 30.6%가 각각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 절반 이상(61.2%)이 집중돼 있었다. 또 제조업, 건설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에서 남성 육아휴직자가 많았다.

지난해 전체 육아휴직자의 1인당 월평균 급여액은 69만 6000원이었다. 육아휴직급여 상한액(100만원) 수급자는 2만 9699명으로 전체 육아휴직자의 33%를 차지했다. 대기업 근로자의 41.7%, 중소기업 근로자의 23.1%가 상한액을 지급받았다. 하한액(50만원) 수급자는 5415명으로, 전체 육아휴직자의 6.0% 수준이었다.

남성 육아휴직을 유도하기 위해 정부가 도입한 ‘아빠의 달’ 이용자 수는 올해 1분기 846명으로 지난해 436명보다 94.0% 증가했다. 이 중 남성이 758명(89.5%)이었다.

아빠의 달은 같은 자녀를 돌보기 위해 부모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하면 두 번째 사용자의 첫 3개월 육아휴직급여로 통상임금의 100%(최대 150만원)를 지원하는 제도다. 오는 7월부터는 둘째 자녀를 대상으로 아빠의 달을 사용하면 상한액이 200만원으로 높아진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4-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담 vs 안설희’ 딸들의 선거전…프로필 비교

30일 아버지의 선거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왼쪽)씨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재활용 선별장 간 ‘알뜰 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미래 꿈’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동화로 하나되는 세상

광진구, 새달 4일 서울동화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