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배출량 기준 차량 5개 등급 관리

미세먼지 저감대책 오늘 시행

“행안부 고위직 오르려면 안전스펙 갖춰라”

김부겸 장관 지시로 인사안 마련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눈도장 찍는 지자체들

울산, 전북, 세종 등 경쟁 나서

서초구 횡단보도 앞에서 ‘태양을 피하는 방법’

대형 그늘막 54개 설치 폭염 차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는 무더위를 앞두고 폭염 속에서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는 시민들을 위해 지역 내 대형 그늘막인 서리풀 원두막 54개를 설치했다고 19일 밝혔다.
19일 서울 서초구 양재역 인근 한 횡단보도 쪽으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서리풀 원두막이 설치돼 있다.
서초구 제공

구 관계자는 “2011년 4일간 발동됐던 폭염특보가 2016년에는 41일로 늘어나는 등 갈수록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지역 노약자는 물론 일반 시민들도 폭염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기 위해 서리풀 원두막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서리풀 원두막이라는 이름은 서초구의 옛 이름인 서리풀과 한여름의 무더위를 피하던 원두막을 조합해 만들었다. 높이 3m, 폭 최대 5m로 성인 20여명이 햇빛을 피할 수 있는 크기로 제작했다. 통풍이 잘되고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으면서 주변과 잘 어울리도록 초록과 아이보리색 메시 원단을 사용했다. 태풍 등 강풍에 날아가는 등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동별 관리자도 별도로 지정해 관리하도록 했다. 서초구는 주민들의 반응에 따라 여름이 오기 전까지 서리풀 원두막을 지역 내 20여곳에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잠시나마 주민들이 폭염을 피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서리풀 원두막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불편한 점은 없는지 곳곳을 살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4-2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미투 맞고소’ 김흥국, 자택서 아내와 서로 폭

가수 김흥국이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MBN에 따르면 오늘(25일) 새벽 2시쯤, 김흥국이 자택에서 아내를 폭행했다는 신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엉뚱한 상상 동작에선 혁신

창의교육 선도하는 동작

‘동고동락’ 마당…벽을 허문 마포

장애인·비장애인 하나 된 축제

말죽거리, 다시 살아난다

서초구 도시재생 1호 사업 ‘올인’

“어서 와, 정동은 처음이지?”

중구 홍보대사에 ‘비정상회담’ 5명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