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갱년기·육아 스트레스 호암산 ‘치유의 숲’서 날려요

금천구 산림치유 프로그램 운영

입력 : 2017-04-19 22:48 | 수정 : 2017-04-20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암산 ‘치유의 숲’에서 건강도 챙기고 스트레스도 싹 날려요.”
지난해 11월 호암산 치유의 숲에서 진행된 ‘산림치유 프로그램’에 참가한 사람들이 ‘숲체조하기’를 하고 있다.
금천구 제공

서울 금천구는 오는 25일부터 11월까지 호암산 치유의 숲에서 주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다양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60세 이상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6주 연속 장기 프로그램과 갱년기 주부, 어린 자녀를 둔 ‘육아맘’, 20~60세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한 1회성 단기 프로그램으로 나뉜다.

산림치유지도사가 참가자들과 함께 숲길 등을 걸으며 ‘숲과 교감하기’, ‘숲체조하기’, ‘맨발 걷기’, ‘꽃차 마시기’, ‘향기원 식물 관찰’ 등을 진행한다. 명상과 복식호흡, 햇살 맞이하기 등도 지도한다. 1시간 30분에서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참가 희망자는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 홈페이지에서 ‘금천구 호암산 산림치유’를 검색, 내용과 일정을 확인한 뒤 예약하면 된다. 프로그램별 참가 인원은 15명 안팎으로 선착순 접수한다. 참가비는 무료다.

호암산 치유의 숲은 지난해 11월 마련됐다. 담소쉼터, 삼림욕베드, 생태연못 등이 갖춰져 있다. 2015년 조성된 잣나무산림욕장, 호암늘솔길, 서울둘레길과 이어져 있다.

차성수 금천구청장은 “앞으로 금천구 정신건강증진센터와 연계해 심리적 치유가 필요한 아동·청소년 대상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라며 “숲에서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활성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4-2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대 목동병원에 네티즌들 “엄마 가슴 찢어져”

신생아 4명이 1시간30분 간격으로 연쇄적으로 사망한 이대 목동병원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응이 차갑다. 숨진 아이들에 대해서는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