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능력 AI 구현되면 행정 서비스 가능”

행자부 ‘공공분야 AI 활용 포럼’

‘스탠딩 파티’로 소통 나선 행자장관

“공무원에 대한 斜視 고치겠습니다”

3년뒤 지정해제 앞둔 도시공원 민간개발 갈등

지자체 “민자 개발” 시민단체 “난개발 안돼”

갱년기·육아 스트레스 호암산 ‘치유의 숲’서 날려요

금천구 산림치유 프로그램 운영

입력 : 2017-04-19 22:48 | 수정 : 2017-04-20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암산 ‘치유의 숲’에서 건강도 챙기고 스트레스도 싹 날려요.”
지난해 11월 호암산 치유의 숲에서 진행된 ‘산림치유 프로그램’에 참가한 사람들이 ‘숲체조하기’를 하고 있다.
금천구 제공

서울 금천구는 오는 25일부터 11월까지 호암산 치유의 숲에서 주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다양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60세 이상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6주 연속 장기 프로그램과 갱년기 주부, 어린 자녀를 둔 ‘육아맘’, 20~60세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한 1회성 단기 프로그램으로 나뉜다.

산림치유지도사가 참가자들과 함께 숲길 등을 걸으며 ‘숲과 교감하기’, ‘숲체조하기’, ‘맨발 걷기’, ‘꽃차 마시기’, ‘향기원 식물 관찰’ 등을 진행한다. 명상과 복식호흡, 햇살 맞이하기 등도 지도한다. 1시간 30분에서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참가 희망자는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 홈페이지에서 ‘금천구 호암산 산림치유’를 검색, 내용과 일정을 확인한 뒤 예약하면 된다. 프로그램별 참가 인원은 15명 안팎으로 선착순 접수한다. 참가비는 무료다.

호암산 치유의 숲은 지난해 11월 마련됐다. 담소쉼터, 삼림욕베드, 생태연못 등이 갖춰져 있다. 2015년 조성된 잣나무산림욕장, 호암늘솔길, 서울둘레길과 이어져 있다.

차성수 금천구청장은 “앞으로 금천구 정신건강증진센터와 연계해 심리적 치유가 필요한 아동·청소년 대상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라며 “숲에서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활성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4-2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유미, 박근혜 페이스북 배경 장식…친한 친구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제보 내용을 조작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배경화면에 있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