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능력 AI 구현되면 행정 서비스 가능”

행자부 ‘공공분야 AI 활용 포럼’

‘스탠딩 파티’로 소통 나선 행자장관

“공무원에 대한 斜視 고치겠습니다”

3년뒤 지정해제 앞둔 도시공원 민간개발 갈등

지자체 “민자 개발” 시민단체 “난개발 안돼”

경남도교육청, 도내 모든 초등학교에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입력 : 2017-04-20 17:23 | 수정 : 2017-04-20 17: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세먼지에 의한 공기오염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교육청이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도내 모든 초등학교에 미세먼지(PM2.5) 측정기를 설치하고 측정 결과를 실시간 공개한다.

도교육청은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에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와 단계별 대응조치 등을 내용으로 하는 학교 미세먼지 대응 대책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도내 모든 국·공·사립 초등학교 520곳과 단설유치원 24곳, 특수학교 9곳에 오는 7월까지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고 8월까지 한달 동안 시험 가동을 한 뒤 9월부터 본격 운영한다. 측정기 렌트 비용은 각 학교가 학교운영비에서 다달이 3만 8500원씩 부담한다. 각 학교 미세먼지 측정 결과는 스마트폰 앱에서 실시간 공개한다. 사립유치원과 중·고등학교는 희망하는 학교에 측정기를 설치한다.

도교육청은 면역력이 약한 어린 학생들을 미세먼지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전국 처음으로 학교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경남지역에 설치된 미세먼지 국가측정망은 모두 11개로 학교주변 미세먼지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대응하는데 한계가 있다.

도교육청은 앞으로 학교에 설치하는 미세먼지 측정기 수치에 따라 즉각적인 대응조치를 할 계획이다. 수치가 50㎍/㎥ 이상 나쁨으로 나오면 학교에서 야외 활동을 중단하고, 등하교 때 마스크를 쓰게 한다. 또 청소는 먼지가 날리는 빗자루 청소 대신 물청소와 물뿌리기로 한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고 ‘침묵의 살인자’임에도 치료제가 없어 피하는 방법뿐이다”며 “대통령 선거에 나선 각당 후보들도 미세먼지 대응에 관심을 갖고 차기정부에서 우선과제로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건의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유미, 박근혜 페이스북 배경 장식…친한 친구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제보 내용을 조작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배경화면에 있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