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이때 아군끼리 총질을” 조마조마

검·경 수사권 조정… 경찰, 기대감 속 혹시나

[커버스토리] 이번엔 승진할 수 있을까요

승진의 계절…물 만난 部處·물 먹는 部處

서울시의회 도시안전위 ‘용산기지 기름유출사고 규명 촉구 결의안’ 채택

입력 : 2017-04-20 18:07 | 수정 : 2017-04-20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주찬식)는 4월 19일 제273회 임시회 제2차 도시안전건설위원회 회의에서 「용산 미군기지 기름유출 사고 진상규명 촉구 결의안」을 전격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은 지난 4월 3일 환경단체 등이 미국 국방부로부터 ‘용산 미군기지 내부 유류 유출 사고 기록(1990~2015년)’을 입수하여 분석한 결과 1990년부터 2015년까지 용산 기지 전역에서 발생한 기름유출 사고는 총 84건에 달한다는 발표와 관련해, 기름유출 사고 사실을 서울시, 용산구 등에 제대로 공유・통보하지 않은 사실에 대해 주한미군 측의 공식적인 사과 표명은 물론 기름유출 사고의 완전한 정보 공개와 중앙정부・서울시・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조사단의 발족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지난 13일 대법원의 서울 용산 미군기지 내 지하수 오염 결과를 공개해야한다는 판결이 확정됨에 따라 환경부가 지난 18일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2015년 5월 26일~29일 서울 용산구청 맞은편 주유소를 기준으로 반경 200m 이내 14곳의 지하수 관정을 통해 수질을 검사한 결과, 7곳에서 1급 발암물질 벤젠이 지하수 정화기준(ℓ당 0.015㎎)을 최대 162배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경을 마비시키는 톨루엔은 기준치(ℓ당 1㎎)보다 최대 1.5배나 많게 검출되었고, 2급 발암물질인 엔틸벤젠은 기준치(ℓ당 0.45㎎)의 최대 2.6배, 크실렌도 기준치(ℓ당 0.75㎎)의 2.5배가 각각 검출된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결의안을 채택한 도시안전건설위원들은 “기름유출 사고의 은폐는 주한미군이 1천만 서울시민을 철저히 무시한 처사로 밖에 볼 수 없으며 시민의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는 현 상황에서 시민들의 마음을 달래고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주한미군의 사과와 조속한 진상규명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더불어 주찬식 위원장(자유한국당, 송파1)은 “이번 결의안 채택이 중앙정부와 서울시, 그리고 민간이 협력하여 지금의 어처구니없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결의안은 4월 28일 본회의를 통과하면 국회(국방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무총리실, 국방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주한미군에 이송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국 최대 성매매 조직 검거…성매수남 1만명

남성 1만여명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전국 최대 규모의 성매매 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 알선 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관악구의 조기 건강교육

유종필 구청장 일일 체험 도우미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인생 이모작은 실버 바리스타”

중랑구 21일부터 과정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