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도 요금 가장 비싼 부산, 가장 싼 세종

17개 시·도 평균은 t당 469.1원

‘살충제 3배 초과’ 나주 달걀 전량 폐기

‘SR8MD’ 판매처에서 즉시 반품

‘전자파 평가’ 안 받은 LED 2조원대 공급

조달청, 공공기관에 수년간 부적합 조명

“대구·창사·교토, 동아시아 모델 만들 것”

‘2017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아시아문화도시’ 교류가 확대된다.

대구시는 지난 19일 중국 창사에서 ‘2017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식이 열렸다고 20일 밝혔다.

개막식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등 대구시 대표단과 공연단, 중국 문화부 후난성 창사시 관계자, 일본 교토시 대표단 및 공연단 등 1300여명이 참석했다.

권 시장을 비롯해 샹조륜 중국 문화부 부부장, 샹리리 후난성 부성장, 진중 창사시 부시장, 우에모라사 도시 교토시 부시장 등 참석자들은 도시 간 문화협력을 공고히 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개막식에서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 정치적 사안은 언급되지 않았다. 중국은 순수 문화교류 확대에 무게를 두고 역사문화도시인 창사시의 전통예술을 알리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개막식은 3개 도시에서 각각 공수된 물을 한데 모으는 ‘물융합퍼포먼스’로 화려하게 시작됐다. 도시 간 협력과 문화융합을 상징했다는 평가다.

권 시장은 “사드 사태로 조금 걱정이 됐지만 개막식을 통해 한·중·일이 문화로 하나가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얻었다”며 “대구, 창사, 교토 등 세 도시가 문화교류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해 새로운 동아시아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동아시아문화도시 행사는 지난달 18일 일본 교토에서 열렸으며 다음달 8일 대구시에서도 열린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17-04-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승훈, 밥풀 튄 후배 뒤통수 내리친 후 “웃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0)이 후배 선수 폭행 의혹에 휘말렸다.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대한빙…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버스야, 성교육을 부탁해~

영등포, 찾아가는 아동 성교육

AI 로봇, 재활용을 부탁해~

동대문, 자판기 로봇 4대 설치

어르신 DJ의 ‘특별한’ 라디오

관악 ‘은빛 라디오’ 개설·운영

재난관리 으뜸區 송파

행안부 장관상 등 2관왕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