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사춘기 척추건강 여든까지 ‘꼿꼿’ 지킴이

영등포 척추측만증 무료검진…지역 초등 5학년 2300명 대상

입력 : 2017-04-20 18:06 | 수정 : 2017-04-20 19: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문상담 등 사후 관리도 제공
영등포구 보건소 직원이 지난해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의 척추측만증을 검진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초등학교 5학년 교실 앞. 학생들이 일자로 쭉 선 후 90도 정도 앞으로 등을 구부렸다. 영등포보건소 직원이 학생 뒤쪽에서 한 명씩 등을 눌렀다. 뒤쪽에서 관찰하면 등이 휜 것과 견갑골이나 갈비뼈가 한쪽만 튀어나온 모습을 가장 확실하게 보고, 척추측만증을 진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영등포보건소가 성장기 학생들의 척추건강을 위해 오는 9월까지 초등학교 5학년을 대상으로 척추측만증 무료 검진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척추측만증은 몸의 중심 기둥인 척추가 꼿꼿하지 않고 S자로 휘는 증상으로 특히 사춘기 전후 1~2년 사이에 급속히 진행된다고 알려졌다. 보건소 관계자는 “중학생이 되면 척추가 휘어도 교정이 힘들다. 초등학교 5학년을 검진 대상으로 정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검진 대상은 지역 내 23개 초등학교 5학년 2300여명이다. 고려대 부설 척추측만증 연구소와 연계해 각 학교가 원하는 날짜에 따라 순차적으로 방문해 검진한다. 지난 3일 신영초, 문래초에서 검진을 시작했고 마지막 검진은 9월 12일이다.

먼저 척추측만증에 관한 기본상식 및 치료, 예방법을 알려준다. 이후 1차 검사로 척추의 휘어진 각도를 측정하고 이 중 각도 5도 이상으로 추가 검사가 필요한 학생은 X선 촬영을 진행한다. 전문상담이 필요한 경우 전문 간호사가 학생과 학부모에게 진료계획 등을 상담해 주고 1년 후에는 재검사를 통해 지속적인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잘못된 자세와 습관으로 인한 척추 변형은 조기검진을 통해 사전에 예방하고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4-2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점심 짬뽕” 현송월, 직원 “맵다”하자 되받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2일 서울에서 이틀째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현송월 단장은 점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