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위기가구 찾아내는 동대문 집배원…생계비·의료비 200만원까지 지원

입력 : 2017-04-20 18:06 | 수정 : 2017-04-20 1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대문구가 주민들의 사정을 잘 아는 집배원과 협력해 위기가구 발굴 체계를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동대문구는 이를 위해 이달부터 동대문우체국과 손잡고 취약계층 발굴과 지원을 위한 희망복지사업을 벌인다. 동대문우체국 집배원이 발굴한 복지 대상자에 대해 동대문구 희망복지지원단이 통합사례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한 사업비를 동대문우체국에서 지원하는 내용이다.

먼저 집배원이 위기 징후가 있는 가구를 구에 통보하면 동대문구 희망복지지원단이 조사해 통합사례관리가 필요한 대상자로 선정한다. 이후 동대문우체국에서 지원하는 200만원 범위 내에서 위기 사유에 따라 대상자에게 생계비·의료비·주거비·교육비 등을 지원한다. 대상자에게 추가지원이 필요한 경우 우체국공익재단에 사업비를 신청하거나 동대문구 사례관리 사업비로 지원할 수 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4-2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일산백병원 돌진 차량, ‘오른발 깁스’한 여성

지난 22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백병원에서 운전을 하던 여성 운전자 A(50)씨가 병원 건물로 돌진해 지하로 추락했다. 이사고로 8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