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사하라 사막서 새우 양식 성공한 공무원

입력 : 2017-04-21 13:52 | 수정 : 2017-04-21 1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는 50개의 책임운영기관 가운데 사하라 사막에서 새우 양식에 성공한 국립수산과학원 등 10개 우수기관을 밝혔다. 행정자치부는 21일 행정기관 가운데 자율성을 갖고 운영하는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국립수산과학원은 사하라 사막에서 알제리 국민이 좋아하는 흰다리새우 5t을 생산하는데 지난해 10월 성공했다. 물이 부족한 사막에 지하수를 활용해 양식장을 건설하고, 친환경 기술을 적용해 적은 양의 물로 새우를 키워냈다.

역시 최우수기관으로 꼽힌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휴양림 정보를 제공한다. 나이와 여행목적 등을 입력하면 나에게 맞는 최적의 휴양림을 인터넷 홈페이지와 휴대전화 앱으로 손쉽게 조회할 수 있다.

국립재활원은 장애인과 노인의 안전한 운전을 위해 운전인지 평가도구를 개발했다. 이 평가도구는 도로교통공단과 재활병원 등에서 사용되어 안전한 운전환경 형성에 기여하고 있다. 국립국제교육원은 해외 파견되어 수학, 과학 등을 가르치는 교원을 2015년 20명에서 지난해 447명으로 확대해 국가 가치를 높였다. 우수 기관은 표창과 3000만원의 포상금 등을 받게 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갱년기 엄마를 사랑으로 위로해 준 ○○…”

‘제 곁에 있어 줘서 고마웠어요. 당신을 사랑하니까 저의 모든 것을 드릴게요. 나는 당신을 영원히 사랑할 거예요. 비록 당신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