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미세먼지, 5년 새 중국 영향 늘었다

배출원 모니터링 연구 발표

‘2018 소방관올림픽’ 충주 개최 확정

내년 9월 수중 인명구조 등 74개 종목 겨뤄

나만의 도자기, 이천서 빚어볼까

오늘부터 17일간 ‘천천이천’ 테마 도자기축제

사하라 사막서 새우 양식 성공한 공무원

입력 : 2017-04-21 13:52 | 수정 : 2017-04-21 1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는 50개의 책임운영기관 가운데 사하라 사막에서 새우 양식에 성공한 국립수산과학원 등 10개 우수기관을 밝혔다. 행정자치부는 21일 행정기관 가운데 자율성을 갖고 운영하는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국립수산과학원은 사하라 사막에서 알제리 국민이 좋아하는 흰다리새우 5t을 생산하는데 지난해 10월 성공했다. 물이 부족한 사막에 지하수를 활용해 양식장을 건설하고, 친환경 기술을 적용해 적은 양의 물로 새우를 키워냈다.

역시 최우수기관으로 꼽힌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휴양림 정보를 제공한다. 나이와 여행목적 등을 입력하면 나에게 맞는 최적의 휴양림을 인터넷 홈페이지와 휴대전화 앱으로 손쉽게 조회할 수 있다.

국립재활원은 장애인과 노인의 안전한 운전을 위해 운전인지 평가도구를 개발했다. 이 평가도구는 도로교통공단과 재활병원 등에서 사용되어 안전한 운전환경 형성에 기여하고 있다. 국립국제교육원은 해외 파견되어 수학, 과학 등을 가르치는 교원을 2015년 20명에서 지난해 447명으로 확대해 국가 가치를 높였다. 우수 기관은 표창과 3000만원의 포상금 등을 받게 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담 vs 안설희’ 딸들의 선거전…프로필 비교

30일 아버지의 선거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왼쪽)씨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재활용 선별장 간 ‘알뜰 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미래 꿈’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동화로 하나되는 세상

광진구, 새달 4일 서울동화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