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강화군 “1명만 낳아도 최소 340만원 드려요”

4명 1600만원… 전국 최고 수준

입력 : 2017-04-23 17:34 | 수정 : 2017-04-23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 강화군이 출산지원금 등 전국 최고 수준의 출산·양육정책을 마련, ‘아이 키우기 좋은 강화’ 만들기에 나섰다.

23일 강화군에 따르면 아이 수와 상관없이 아이를 낳을 때마다 출산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한다. 유아 돌봄 지원으로 만 1세부터 6세까지 매년 20만원씩 지급한다. 이와 별도로 양육비를 책정해 첫째 120만원(10만원씩 12개월), 둘째 240만원(10만원씩 24개월), 셋째 540만원(15만원씩 36개월), 넷째 이상은 720만원(20만원씩 36개월)을 지원한다. 아이 1명만 낳아도 340만원을 받게 된다. 4명을 낳을 경우에는 모두 1600만원을 받게 된다. 모든 산모에게는 15만원 상당의 출산 선물 또는 모바일상품권을 지원한다.

이 같은 지원 규모는 전국 최고 수준이다. 출산일 기준으로 강화군에 주민등록이 1년 이상 지났거나 자녀 출산 후 동일 가구에 거주하는 부모는 지원 대상자가 된다. 강화군은 이와 함께 산후조리원, 산부인과 유치 등 다양한 출산 지원을 통해 인구 증가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강화군의 인구는 줄어드는 추세였으나 이 같은 정책에 힘입어 2년 전부터 늘어나는 양상으로 바뀌었다.

강화군 관계자는 “저출산이 농어촌의 커다란 문제로 대두되는 만큼 우리의 미래를 위해 아이를 잘 기를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돼야 한다”면서 “출산지원금과 양육비 확대를 계기로 강화가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정성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7-04-2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대 목동병원에 네티즌들 “엄마 가슴 찢어져”

신생아 4명이 1시간30분 간격으로 연쇄적으로 사망한 이대 목동병원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응이 차갑다. 숨진 아이들에 대해서는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