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역인재 30% 의무채용 ‘딜레마’

수도권대 성적 우수자들 고향서 취업 ‘불이익’

‘공시 열풍’에 민간경력공채 경쟁률도 껑충

104명 선발 5급 3372명, 7급은 4719명 몰려

관리비 부당 부과 아파트 34곳에 2억 6000만원 과태료

강남구, 운영실태조사 결과

입력 : 2017-04-24 17:56 | 수정 : 2017-04-24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아파트 관리비 운영에 문제가 있는 지역 내 34개 아파트 단지를 적발하고 약 2억 6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강남구는 지난 1년여간 지역 내 272개 아파트 단지 가운데 관리비에 대한 민원 발생이 많은 34개 단지의 관리비 운영 실태를 집중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회계사·건축기술사·주택관리사 등 외부 전문가와 함께 1차 사전자료조사한 뒤 2차 현장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이들 34개 단지에서는 공동주택관리법 관련 법규 위반이 352건 적발됐다. 이 가운데 271건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렸으며 81건은 행정지도했다. 시정명령 대상 중 과태료 부과 대상은 68건이며, 최대 1000만원까지 부과해 과태료는 총 2억 6000만원으로 집계됐다.

구는 이들 아파트의 관리비 부당 부과 사례는 없는지, 200만원 이상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체결한 것은 없는지, 반드시 필요한 공사를 시행했는지, 발생 수익을 관리비에서 차감했는지 등 입주자대표회의와 관리회사의 관리운영 사항을 점검했다.

구는 지난달 말 외부 전문가 30명과 공무원 70명을 포함한 아파트 관리비 절감 100인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지역 내 공공주택을 대상으로 관리비 전반을 점검하기로 했다.

강남구 관계자는 “우리 구는 구민의 80% 이상이 아파트에 살고 있어 관리비가 중요한 이슈”라며 “집중 관리를 통해 그동안 관행처럼 여겨져 온 아파트의 부정적 관리운영을 뿌리 뽑아 구민이 관리비 절감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4-2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미홍 궤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라고 주장해 비난을 받고 있다.정미홍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脫원전 시대 청정 에너지 충전

미니 태양광 이끄는 동대문구

‘봉제 특구’ 중랑서 봉 잡았다

‘특구’ 개발 7부능선 나진구 구청장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