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채 발행 권한 지자체로

2년전 예산액의 10%내… 재정 자율성 확대

충북 4군 “중부고속道 확장 신속 추진을”

이시종 지사도 靑정책실장에 지원 요청

화재 걱정없는 ‘고층 목조건축 시대’ 연다

산림과학원, 바닥체·벽체 2시간 내화 성공

관리비 부당 부과 아파트 34곳에 2억 6000만원 과태료

강남구, 운영실태조사 결과

입력 : 2017-04-24 17:56 | 수정 : 2017-04-24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아파트 관리비 운영에 문제가 있는 지역 내 34개 아파트 단지를 적발하고 약 2억 6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강남구는 지난 1년여간 지역 내 272개 아파트 단지 가운데 관리비에 대한 민원 발생이 많은 34개 단지의 관리비 운영 실태를 집중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회계사·건축기술사·주택관리사 등 외부 전문가와 함께 1차 사전자료조사한 뒤 2차 현장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이들 34개 단지에서는 공동주택관리법 관련 법규 위반이 352건 적발됐다. 이 가운데 271건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렸으며 81건은 행정지도했다. 시정명령 대상 중 과태료 부과 대상은 68건이며, 최대 1000만원까지 부과해 과태료는 총 2억 6000만원으로 집계됐다.

구는 이들 아파트의 관리비 부당 부과 사례는 없는지, 200만원 이상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체결한 것은 없는지, 반드시 필요한 공사를 시행했는지, 발생 수익을 관리비에서 차감했는지 등 입주자대표회의와 관리회사의 관리운영 사항을 점검했다.

구는 지난달 말 외부 전문가 30명과 공무원 70명을 포함한 아파트 관리비 절감 100인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지역 내 공공주택을 대상으로 관리비 전반을 점검하기로 했다.

강남구 관계자는 “우리 구는 구민의 80% 이상이 아파트에 살고 있어 관리비가 중요한 이슈”라며 “집중 관리를 통해 그동안 관행처럼 여겨져 온 아파트의 부정적 관리운영을 뿌리 뽑아 구민이 관리비 절감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4-2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재인 우표’ 우체국 새벽 줄서기 현상, 왜?

제 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가 취임 100일째가 되는 17일 발행과 동시에 이를 구매하려는 시민들로 장사진을 이뤘다.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서초구청장, 음악회 계단 관람

장애 청소년에 자리 양보로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종로구도 이젠 아동특구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