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서 먼저 제안 메가시티 구상… 수도권 집중 해소 열쇠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의사 국시’에 걸려… 첫발도 못 떼는 의정협의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인구 10개월째 자연감소… 8월 혼인 역대 최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우리 지역에도 KTX를” 정차역 신설 요구 잇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선 분위기에 기대감 높아져

대선 분위기에 편승한 KTX 정차역 신설 요구가 잇따라 지역 갈등이 우려된다.

1일 전북도에 따르면 충청, 전남북 지역에서 호남고속철도 구간에 정차역 신설 요구가 숙원사업으로 대두되고 있다.

세종과 논산 정차역 신설에 이어 최근 전남 무안 정차역 신설이 거론되고 있다. 세종역은 한국철도시설공사가 역 신설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완료하고 발표만 남겨 둔 상태다. 논산역도 훈련소 입소 장병과 동행 가족 교통편의 제공을 위해 신설을 위한 연구용역을 마쳤다.

최근에는 전남 무안공항역 신설 목소리가 커진다. 대선 후보들도 무안 정차역 신설에 무게를 실어 주는 분위기다. 무안 정차역은 무안공항의 적자를 타개할 방안으로 당위성을 내세운다. 무안공항은 연간 120억원의 적자를 낸다. 전북도 정·재계를 중심으로 혁신역사 설립을 공론화하고 있다. 혁신도시로 이전한 농촌진흥청 등 공공기관이 밀집한 전주시 서부지역, 완주군, 김제시 등에서 접근성이 좋은 곳에 혁신역사를 설립하자는 여론이 높다.

전북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KTX 정차역 신설 요구가 많아 대선 후보와 차기 정부가 어떻게 풀어갈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5-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이들 위해서… 밤낮 따로 없는 보육천국 영등포

[현장행정] 어린이집과 소통 나선 채현일 구청장

중구 보육교직원 함께… ‘비대면’ 단합대회

온라인 플랫폼서 1000여명 랜선 소통

코로나 속 장애인 인권 사각 살피는 송파

직업재활시설 이용·종사자 358명 면담 의심 사례 발견 땐 심층조사·행정 처분

“골목길 범죄 꼼짝 마”… 용산 CCTV 195대 추가 설치

29억 투입… 지능형 방범용 시스템 도입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