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역인재 30% 의무채용 ‘딜레마’

수도권대 성적 우수자들 고향서 취업 ‘불이익’

‘공시 열풍’에 민간경력공채 경쟁률도 껑충

104명 선발 5급 3372명, 7급은 4719명 몰려

인천지하철 검단 연장선 사업 난항

공동사업자 비용분담 이견에 신도시 입주민 교통불편 우려

입력 : 2017-05-14 18:14 | 수정 : 2017-05-14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지하철 1호선 검단 연장선 사업이 지연되면서 검단신도시에 입주 예정인 주민들의 교통 불편이 우려되고 있다.

14일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검단신도시 공동 사업시행자인 인천도시공사와 LH가 사업비 분담을 합의하지 못해 검단신도시 입주 전까지 개통이 불투명하다.

문제는 용역 결과 계획보다 사업비가 상당 부분 증가한 점이다. 시는 850억원을 추가로 들여 계양역∼경인아라뱃길∼검단신도시에 3개 역을 만드는 방안을 추진, 총사업비는 7277억원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까지 분담이 확정된 사업비는 5550억원이다. 양측이 2500억원씩 부담하고 시는 550억원을 내기로 했다. 그러나 늘어난 사업비 부담을 놓고 의견이 엇갈린다. 시는 ‘원인자 부담원칙’에 따라 LH와 인천도시공사가 추가 사업비의 절반씩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반면 LH는 정액을 부담하기로 했는데 인천시가 늘어난 사업비를 전가한다는 입장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LH는 검단신도시 광역도로사업 잉여재원 등을 활용해 사업비를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LH 관계자는 “광역도로사업 잉여재원은 불확실해 논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7-05-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미홍 궤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라고 주장해 비난을 받고 있다.정미홍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脫원전 시대 청정 에너지 충전

미니 태양광 이끄는 동대문구

‘봉제 특구’ 중랑서 봉 잡았다

‘특구’ 개발 7부능선 나진구 구청장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