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도 요금 가장 비싼 부산, 가장 싼 세종

17개 시·도 평균은 t당 469.1원

‘살충제 3배 초과’ 나주 달걀 전량 폐기

‘SR8MD’ 판매처에서 즉시 반품

‘전자파 평가’ 안 받은 LED 2조원대 공급

조달청, 공공기관에 수년간 부적합 조명

인천지하철 검단 연장선 사업 난항

공동사업자 비용분담 이견에 신도시 입주민 교통불편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지하철 1호선 검단 연장선 사업이 지연되면서 검단신도시에 입주 예정인 주민들의 교통 불편이 우려되고 있다.

14일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검단신도시 공동 사업시행자인 인천도시공사와 LH가 사업비 분담을 합의하지 못해 검단신도시 입주 전까지 개통이 불투명하다.

문제는 용역 결과 계획보다 사업비가 상당 부분 증가한 점이다. 시는 850억원을 추가로 들여 계양역∼경인아라뱃길∼검단신도시에 3개 역을 만드는 방안을 추진, 총사업비는 7277억원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까지 분담이 확정된 사업비는 5550억원이다. 양측이 2500억원씩 부담하고 시는 550억원을 내기로 했다. 그러나 늘어난 사업비 부담을 놓고 의견이 엇갈린다. 시는 ‘원인자 부담원칙’에 따라 LH와 인천도시공사가 추가 사업비의 절반씩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반면 LH는 정액을 부담하기로 했는데 인천시가 늘어난 사업비를 전가한다는 입장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LH는 검단신도시 광역도로사업 잉여재원 등을 활용해 사업비를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LH 관계자는 “광역도로사업 잉여재원은 불확실해 논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7-05-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北이 “인간쓰레기” 비난한 태영호가 내린 결정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위원에서 사퇴한다.연구원 관계자는 24일 “태영호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버스야, 성교육을 부탁해~

영등포, 찾아가는 아동 성교육

AI 로봇, 재활용을 부탁해~

동대문, 자판기 로봇 4대 설치

어르신 DJ의 ‘특별한’ 라디오

관악 ‘은빛 라디오’ 개설·운영

재난관리 으뜸區 송파

행안부 장관상 등 2관왕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