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역인재 30% 의무채용 ‘딜레마’

수도권대 성적 우수자들 고향서 취업 ‘불이익’

‘공시 열풍’에 민간경력공채 경쟁률도 껑충

104명 선발 5급 3372명, 7급은 4719명 몰려

고혈압환자 752만명…2년 새 6% ‘껑충’

스스로 혈압 측정 3명중 1명뿐

입력 : 2017-05-16 17:48 | 수정 : 2017-05-16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고혈압 환자가 750만명을 넘어섰다. 그러나 혈압을 스스로 측정하는 등 정기적으로 관리하는 환자는 3명 중 1명꼴에 그쳤다.

세계 고혈압의 날(17일)을 맞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6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고혈압 환자 수는 2014년 707만명, 2015년 721만명, 지난해 752만명으로 2년 만에 6.4% 증가했다. 고혈압 환자 진료비도 2014년 8425억원, 2015년 8662억원, 지난해 9010억원으로 6.9% 증가했다.

고혈압은 여러 차례 병원을 방문해 적어도 2회 이상 계속해서 수축기 혈압 140㎜Hg 또는 이완기 혈압 90㎜Hg 이상이 나오는 것을 말한다. 주로 과도한 지방·나트륨 섭취, 스트레스, 흡연, 음주, 운동부족, 노화 등으로 인해 발생한다.

한편 대한고혈압학회가 전국 고혈압 환자 1000명을 대상으로 혈압 측정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집에서 혈압을 측정한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 중 314명에 불과했다.

측정하지 않는 이유는 ‘가정용 혈압계가 없어서’(65.5%)가 가장 많았고, ‘병원에서 측정하는 것으로 충분해서’(35.1%), ‘가정에서 측정한 혈압이 정확하지 않은 것 같아서’(24.5%) 등이 뒤를 이었다. 신진호 한양대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혈압 측정은 고혈압 관리와 치료의 기본이기 때문에 금연, 절주, 건강한 식단 등과 더불어 놓쳐서는 안 되는 항목”이라고 지적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5-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미홍 궤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라고 주장해 비난을 받고 있다.정미홍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脫원전 시대 청정 에너지 충전

미니 태양광 이끄는 동대문구

‘봉제 특구’ 중랑서 봉 잡았다

‘특구’ 개발 7부능선 나진구 구청장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