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고혈압환자 752만명…2년 새 6% ‘껑충’

스스로 혈압 측정 3명중 1명뿐

입력 : 2017-05-16 17:48 | 수정 : 2017-05-16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고혈압 환자가 750만명을 넘어섰다. 그러나 혈압을 스스로 측정하는 등 정기적으로 관리하는 환자는 3명 중 1명꼴에 그쳤다.

세계 고혈압의 날(17일)을 맞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6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고혈압 환자 수는 2014년 707만명, 2015년 721만명, 지난해 752만명으로 2년 만에 6.4% 증가했다. 고혈압 환자 진료비도 2014년 8425억원, 2015년 8662억원, 지난해 9010억원으로 6.9% 증가했다.

고혈압은 여러 차례 병원을 방문해 적어도 2회 이상 계속해서 수축기 혈압 140㎜Hg 또는 이완기 혈압 90㎜Hg 이상이 나오는 것을 말한다. 주로 과도한 지방·나트륨 섭취, 스트레스, 흡연, 음주, 운동부족, 노화 등으로 인해 발생한다.

한편 대한고혈압학회가 전국 고혈압 환자 1000명을 대상으로 혈압 측정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집에서 혈압을 측정한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 중 314명에 불과했다.

측정하지 않는 이유는 ‘가정용 혈압계가 없어서’(65.5%)가 가장 많았고, ‘병원에서 측정하는 것으로 충분해서’(35.1%), ‘가정에서 측정한 혈압이 정확하지 않은 것 같아서’(24.5%) 등이 뒤를 이었다. 신진호 한양대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혈압 측정은 고혈압 관리와 치료의 기본이기 때문에 금연, 절주, 건강한 식단 등과 더불어 놓쳐서는 안 되는 항목”이라고 지적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5-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