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구 ‘70억 순종 어가길’ 역사 왜곡 논란

1909년 순행 기념... 일제가 꼭두각시 만든 행렬

관광·경제 손잡고… 경주·호찌민 ‘윈윈’

새달부터 ‘호찌민 - 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아, 옛날이여… 전주~군산 100리 벚꽃길 절반 훼손

잦은 도로공사·관리 소홀 등에 40년 새 벚나무 3082그루 멸실

입력 : 2017-05-16 22:54 | 수정 : 2017-05-16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때 국가대표급 벚꽃 명소로 이름을 떨쳤던 전북 전주시~군산시 간 100리 벚꽃길이 사라질 위기를 맞았다.

16일 전북도의회 강병진(김제2) 도의원이 공개한 ‘국도 26호선 번영로 벚나무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48%가 훼손된 것으로 나타났다.

1976년 전주, 김제, 익산, 군산 등 4개 시·군 40㎞ 도로를 따라 식재된 벚나무는 애초 6374그루였으나 현재 절반 정도인 3292그루만 남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주시 구간은 954그루 가운데 55.5%가 줄어든 425그루가 남았다. 특히 김제시 구간은 1433그루 가운데 87.7%가 멸실돼 176그루만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익산시 구간도 1599그루 가운데 41.9%가 줄어든 928그루가 남아 있다. 군산시 구간은 2388그루 가운데 가장 많은 1763그루가 보존돼 있다.

이는 잦은 도로공사와 선형개량 등으로 벚나무가 뽑혀 나갔기 때문이다. 멸실된 벚나무의 47%인 1457그루가 도로공사로 뽑혀 나갔다. 또 겨울철 염화칼슘 살포, 병해충 방제소홀 등으로 자연 고사한 벚나무도 1153그루에 이른다. 이 밖에도 태풍으로 258그루, 교통사고로 110그루가 훼손됐다.

강 도의원은 “전국적인 벚꽃 명소가 관리부실로 훼손돼 명성을 잃은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번영로 벚꽃길을 복원해 생태관광 명소로 육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번영로 벚나무는 고향을 그리는 전북 출신 재일교포들의 성금으로 식재돼 매년 봄이면 벚꽃 관광객들이 줄을 잇는 명소였으나 훼손이 심해 10여년 전부터 명성을 잃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5-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에 고함치던 백원우 靑 민정비서관 발탁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백원우 전 의원을 임명했다.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민심 동향 등 여론 수렴과 대통…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10만원의 행복 체험 ‘성북 13세’

區, 중1·또래 3965명에 동행카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