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4% “지자체 식품위생 강화 시급”

2017 식품안전 체감도 조사

축제 홍보, CCTV 장소… 지자체 빅데이터 붐

행정기관 빅데이터 분석사업

20년 방치 끝… 민간개발·녹지보존 기싸움

도시공원 일몰제 D-2년… 광주는 지금

행자부 여덟 번째 야시장 ‘한우 야시장’ 울산서 개장

수암시장내 3구간으로 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정자치부의 8호 야시장인 울산 ‘수암 한우야시장’이 19일 문을 연다. 2013년부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안에 야시장을 조성한 행자부는 여덟 번째로 울산 ‘수암 한우야시장’을 한우를 주제로 짜임새 있게 구성했다.

‘수암 한우야시장’은 기존의 수암시장 안에 있으며, 310m 거리에 모두 3개 공간을 구간별로 특색 있게 구성했다. 1구간은 한우를 현장에서 직접 구매하여 시식할 수 있는 한우거리, 2구간은 전통음식인 국수, 파전 등을 맛볼 수 있는 음식거리, 3구간은 수공예품, 타로, 사주, 즉석 캐리커처 등을 체험하는 공산품·체험거리로 조성된다.

‘수암 한우야시장’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7~11시 운영하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한우판매대가 설치된 것이 특징이다. 고기를 그 자리에서 구워 먹을 수 있는 탁자와 일반상품 43개, 상품 및 체험 15개 등 총 78개의 매대가 설치되어 손님을 맞을 준비를 모두 마쳤다.

앞으로도 행자부는 야시장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지역의 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해 지역상권 활성화를 꾀할 계획이다. 전통시장 안의 빈 점포를 활용하여 청년상인을 육성하고, 고객편의시설도 확충한다. 활발하게 운영되는 행자부의 야시장으로는 부산 부평깡통야시장, 전주 남부야시장, 목포 남진야시장, 경주 중앙야시장, 울산 큰애기야시장 등이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7-05-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공무원 성접대 ‘김학의 충격 영상’ 재조사하라

법무부 검찰 과거사 위원회(위원장 김갑배)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에 대해 재조사를 권고했다.위원회는 사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엉뚱한 상상 동작에선 혁신

창의교육 선도하는 동작

임대료 버거우면 엔젤공방 오세요

강동 청년 창업 공간 10호점 개소

말죽거리, 다시 살아난다

서초구 도시재생 1호 사업 ‘올인’

“어서 와, 정동은 처음이지?”

중구 홍보대사에 ‘비정상회담’ 5명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