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역인재 30% 의무채용 ‘딜레마’

수도권대 성적 우수자들 고향서 취업 ‘불이익’

‘공시 열풍’에 민간경력공채 경쟁률도 껑충

104명 선발 5급 3372명, 7급은 4719명 몰려

“새 정부 정착위해 정책 동력 높여야”

홍남기 국조실장 차관회의 주재

입력 : 2017-05-18 18:16 | 수정 : 2017-05-18 18: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흐트러짐 없이 업무 매진 강조…업무보고 자료 철저 준비 당부

홍남기 신임 국무조정실장은 18일 “새 정부가 안정적으로 출발할 수 있도록 각 부처에서 흐트러짐 없이 업무에 매진해 줄 것”을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 국무실장 주재로 현 정부 첫 차관회의를 열어 안건 35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회의에는 새 정부 차관에 대한 인선이 이뤄지지 않은 만큼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차관들이 참석했다.

홍 국무조정실장은 우선 새 정부 국정 방향에 대한 당부사항을 전달했다. 홍 국무조정실장은 “정부 출범 후 일주일여가 지났는데, 아직 청와대 보좌체계나 내각 구성 등 국정운영체제가 아직 완비되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에서 새 정부가 초기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선 각 부처가 더 긴장감을 갖고 업무에 임하고, 특히 정책 추동력을 끌어올리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홍 국무조정실장은 우선 다음주부터 가동될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관련해선 업무보고자료 준비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수립에 대해선 “앞으로 공약사항과 부처 제기 과제에 대한 검토를 본격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한 부처 간 협업이 중요한 만큼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새 정부 초기에 집중해 추진할 실행계획에 대해선 “각 부처에서 관련 자료를 총리실에 제출해 주면 총리실은 이를 토대로 ‘전체 실행플랜’을 종합 검토할 것”임을 밝혔다.

홍 국무조정실장은 “금주 초 랜섬웨어 확산으로 인해 불안감이 컸지만, 다행히 큰 피해가 없었다”며 “정부 출범 초기에 대규모 사고는 국정운영 동력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는 만큼 각 부처에서는 정책리스크 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5-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미홍 궤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라고 주장해 비난을 받고 있다.정미홍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脫원전 시대 청정 에너지 충전

미니 태양광 이끄는 동대문구

‘봉제 특구’ 중랑서 봉 잡았다

‘특구’ 개발 7부능선 나진구 구청장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