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시간 수업 대장정…24시간이 모자라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의 하루

“관치” vs “공익” 충남 관사 존폐 논란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괴산군수 관사 연말 민간에 개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 괴산군은 군수 관사를 민간에 개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지난달 취임한 나용찬 군수의 공약에 따른 조치다. 나 군수는 선거 기간 “관선시대의 유물인 관사는 지방자치 시대를 맞아 명분과 기능을 다해 군민들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괴산읍 동부리에 있는 관사는 1919년 지어진 고택이다. 건축면적 179㎡에 안채, 사랑채, 행랑채가 전통양식에 따라 배치돼 있다. 전체 대지면적은 830㎡다. 1950년 지역의 한 유지가 괴산군에 기증한 이후 최근까지 관사로 사용됐으며 2004년 등록문화재 144호로 지정됐다.

군은 관사의 문화재 가치와 기능이 훼손되지 않는 범위에서 보수공사와 정비를 진행한 뒤 올해 말부터 개방한다. 군은 전통문화교육이나 전통혼례 장소, 전통고택 관람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관사가 개방되면 연 1000여만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괴산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7-05-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