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괴산군수 관사 연말 민간에 개방

입력 : 2017-05-18 18:16 | 수정 : 2017-05-18 18: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 괴산군은 군수 관사를 민간에 개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지난달 취임한 나용찬 군수의 공약에 따른 조치다. 나 군수는 선거 기간 “관선시대의 유물인 관사는 지방자치 시대를 맞아 명분과 기능을 다해 군민들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괴산읍 동부리에 있는 관사는 1919년 지어진 고택이다. 건축면적 179㎡에 안채, 사랑채, 행랑채가 전통양식에 따라 배치돼 있다. 전체 대지면적은 830㎡다. 1950년 지역의 한 유지가 괴산군에 기증한 이후 최근까지 관사로 사용됐으며 2004년 등록문화재 144호로 지정됐다.

군은 관사의 문화재 가치와 기능이 훼손되지 않는 범위에서 보수공사와 정비를 진행한 뒤 올해 말부터 개방한다. 군은 전통문화교육이나 전통혼례 장소, 전통고택 관람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관사가 개방되면 연 1000여만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괴산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7-05-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점심 짬뽕” 현송월, 직원 “맵다”하자 되받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2일 서울에서 이틀째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현송월 단장은 점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