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용산구 오늘부터 이태원로 노상주차장 전면 폐쇄

區 “교통정체 해소” 상인 “이태원 상권 쇠퇴”

입력 : 2017-05-31 23:30 | 수정 : 2017-06-01 0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도 확장하고 차로 너비 조정
區 “250대 규모 주차장 마련해”
지역상인 “주차공간 여전히 부족”

서울의 주요 관광지들이 만성적 교통 정체 탓에 고민하는 가운데 서울 용산구가 ‘노상주차장 모두 폐쇄’라는 강수를 들고 나왔다. ‘교통 흐름을 방해한다’고 지적받아온 노상 주차장을 없애 차량 소통을 빠르게 하고 보행환경도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대체 주차 부지가 충분히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주차공간부터 없애면 상권이 활력을 잃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용산구는 이태원로 교통 정체의 주원인으로 꼽혀온 노상주차장 37면을 1일부터 모두 없애고 4개월간 보도 확장 공사를 한다고 31일 밝혔다. 우선 이태원시장에서 이태원역 4번 출구까지 310m 구간은 남측 보도를 0.8∼1.3m 확장하고 한강진역 방향 차로 너비도 조정한다. 또 이태원119안전센터에서 제일기획까지 260m 구간은 보도는 그대로 두고 양방향 차로 너비만 조정한다.

하지만 상인들 사이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노상주차장 폐지가 취지는 좋지만 주차난을 키워 시민들이 이태원 방문을 꺼리게 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용산구 측은 지난해 4월 한남동에 250대 규모 공영주차장을 지어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주말이면 이곳을 찾는 차에 비해 주차면 수는 여전히 부족하다는 게 상인들의 주장이다.

이태원에서는 올해 상반기에도 노상주차장 폐쇄를 둘러싼 구와 상인 간 갈등이 있었다. 구는 지난해 10월 지역 명소인 이태원 앤틱가구거리를 ‘걷고 싶은 거리’로 정비했는데 보도를 넓히는 과정에서 노상 공영주차장 약 50면을 없애 상인들의 불만을 샀다. 일부 상인들은 “가구거리 특성상 차를 가지고 오는 손님이 많은데 노상 주차장이 없어져 매출이 크게 줄었다”며 비상대책위원회까지 만들었다. 이후 구가 보도와 차도의 경계석을 낮춰 가구 구매자가 약 1시간까지 주차할 수 있는 공간 12곳을 만들어줘 갈등이 봉합됐다. 상인들은 이태원에 있는 외교부의 외빈 차고지(주차장)를 서울시가 매입하는 방식 등으로 개방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외교부의 반대로 현실화하지 못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노상주차장을 폐쇄할 이태원로 주변 상점 이용객을 위해 구청 주차장을 주말에 50% 할인가에 개방하는 등 실효성 있는 대안을 찾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6-0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 오는 현송월 “강릉시민 따뜻한 것 같다”

21일 강릉을 방문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강릉시민의 환영과 강릉 아트센터공연 시설에 모두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