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바다부채길 오늘 정식 개통

안전공사 보강·편의시설 확충…2.86㎞ 탐방로 따라 해안 절경

입력 : 2017-05-31 23:30 | 수정 : 2017-06-01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고의 해안단구(천연기념물 제437호) 탐방로인 강원 강릉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이 1일 정식 개통된다.
해안단구 절경을 따라 펼쳐진 바다부채길은 지난해 10월 17일부터 지난 2월까지 개장 기간 50만명 이상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 탐방객들이 바다부채길을 걷고 있다.
강릉시 제공

31일 강릉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7일부터 지난 2월까지 임시 개장으로 50만여명의 탐방객이 다녀간 바다부채길에 안전공사를 하고 편의시설을 늘렸다.

정동·심곡지역의 부채바위와 투구바위 등 다양한 기암괴석과 깎아지른 절벽, 동해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해안 절경을 따라 총 길이 2.86㎞의 바다부채길은 강릉 출신 소설가 이순원씨가 이름 붙였다. 바다부채길은 임시 개장 이후 지금까지 안전을 위한 낙석방지공사와 함께 화장실 2개 동, 대형버스 주차장 2000㎡를 조성하는 등 편의시설을 늘렸다. 정식 개통으로 유료화되면서 매표소도 새로 마련했다. 입장료는 어른 기준 개인 3000원, 30명 이상 단체는 2500원씩 받는다. 강릉시민들에게는 1000원이 할인되고 6세 이하 어린이와 65세 이상, 한 부모가족 등은 무료다.

바다부채길은 2012년 5월 국토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사업비 70억원을 들여 조성했다. 정동·심곡지역은 전국 최장거리 해안단구로 천혜의 환경자원을 이용한 힐링 트레킹 공간으로 주목받았다. 특히 이곳은 건국 이래 단 한번도 일반인에게 개방되지 않은 곳으로 바다부채길이 만들어지기까지 허가에만 2년이 소요됐다.

최명희 강릉시장은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에 안전시설과 편의시설이 대폭 늘어 탐방객들의 피로와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최적의 힐링 공간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2018 동계올림픽을 통해 세계적인 관광지로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릉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7-06-0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임계 내고 잠적한 변호사들… 드루킹과 무슨

법조계 “단순한 의뢰인 아닐 것” 지방선거 여파 우려 檢수사 속도‘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김동원(49·필명 드루킹)의 변호를 맡아 온 변호사들이 잇따라 사임한 데 이어 일부는 일주일 넘게 사무실에 출근도 하지 않고 있어 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