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용산구, 숙대와 함께 캠퍼스타운 짓는다

서울시 공모사업 1단계 선정돼 3년간 최대 30억원 예산 받아…청년 창업·지역 활성화 등 기대

입력 : 2017-06-01 18:10 | 수정 : 2017-06-01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용산구가 숙명여대와 손잡고 서부 권역을 캠퍼스타운으로 꾸민다.

용산구는 숙대와 함께 서울시의 캠퍼스타운 공모사업에 지원해 프로그램형 1단계 사업지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3년간 최대 30억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구는 지난해 11월 숙대와 업무협약을 맺고 지방정부와 대학이 함께 재래시장 활성화 등 지역 문제를 풀어 보기로 뜻을 모았다. 사업은 청파동, 용문동, 한강로동 등 주로 지역 서부 권역에서 진행된다.

사업을 주관하는 숙대는 ▲캠퍼스타운 거점센터 설치 ▲가치가게 프로젝트(용문전통시장 상권 활성화) ▲청년희망 디딤돌 프로젝트(청년 창업 활성화) ▲용산문화벨트 프로젝트(지역 문화유산 활성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캠퍼스타운 거점센터는 사업의 지속성을 담보하기 위한 시설이다. 이달 중 용산구 한강로동 나진전자월드상가에 만들며 연구센터와 교수 연구실, 회의실, 창업훈련공간 등을 갖춘다.

가치가게 프로젝트는 숙대 학생들이 참신한 아이디어로 시장을 개선하는 데 주안점을 둔다. 숙대 학생과 지역 청년들이 시장 내 빈 점포를 활용해 새로운 아이템으로 창업하는 사업도 한다.

청년희망 디딤돌 프로젝트는 지역 대기업 등과 협력해 청년펀드를 조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문화와 사업이 연계된 청년 창작공간을 만들어 가는 사업이다.

구는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 지원을 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대학이 자치구와 함께 지역을 바꾸는 새로운 도시 재생의 형태”라면서 “숙대가 보유한 인적·물적·공간적 자원과 공공의 지원을 통해 대학과 지역이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모델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6-0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일산백병원 돌진 차량, ‘오른발 깁스’한 여성

지난 22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백병원에서 운전을 하던 여성 운전자 A(50)씨가 병원 건물로 돌진해 지하로 추락했다. 이사고로 8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