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서울시, 작년 국제회의 526건 개최 ‘세계 3위’

파리·도쿄 앞서… 1위는 브뤼셀, 한국 합계 997건 ‘국가별 1위’

입력 : 2017-06-06 18:06 | 수정 : 2017-06-06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가 2년 연속으로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연 도시 3위로 우뚝 섰다.

서울시는 6일 세계 국제회의 통계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국제협회연합(UIA) 자료를 근거로 서울시가 지난해 개최한 국제회의는 526건으로 전년보다 6.5% 늘었다고 밝혔다. 벨기에 브뤼셀(906건), 싱가포르(888건)에 이어 서울이 국제회의 많이 개최한 나라 3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어 파리(342건), 빈(304건), 도쿄(225건)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시의 이 같은 선전으로 한국은 전체 국제회의 개최 건수를 늘리면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개최한 나라가 됐다. 부산(152건)과 제주(116건)도 100건 이상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등 지난해 한국에선 모두 997건의 국제회의가 열렸다. 이에 따라 국가별 순위가 2015년 2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시 관계자는 “서울시의 국제회의 인프라 규모는 경쟁도시보다 작지만, 시가 정책적으로 마이스(MICE·기업회의, 인센티브 관광, 국제회의, 전시) 산업을 유치하면서 국제회의 개최 건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2025년 완공할 예정인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 등 마이스 인프라를 계속해서 확충할 계획이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6-0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명 불임전문의, 환자 몰래 본인 정자 사용

미국에서 40년간 불임전문의로 일했던 의사가 50차례나 환자 모르게 본인 정자를 사용해 인공수정 시술을 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