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서울시, 작년 국제회의 526건 개최 ‘세계 3위’

파리·도쿄 앞서… 1위는 브뤼셀, 한국 합계 997건 ‘국가별 1위’

입력 : 2017-06-06 18:06 | 수정 : 2017-06-06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가 2년 연속으로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연 도시 3위로 우뚝 섰다.

서울시는 6일 세계 국제회의 통계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국제협회연합(UIA) 자료를 근거로 서울시가 지난해 개최한 국제회의는 526건으로 전년보다 6.5% 늘었다고 밝혔다. 벨기에 브뤼셀(906건), 싱가포르(888건)에 이어 서울이 국제회의 많이 개최한 나라 3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어 파리(342건), 빈(304건), 도쿄(225건)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시의 이 같은 선전으로 한국은 전체 국제회의 개최 건수를 늘리면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개최한 나라가 됐다. 부산(152건)과 제주(116건)도 100건 이상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등 지난해 한국에선 모두 997건의 국제회의가 열렸다. 이에 따라 국가별 순위가 2015년 2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시 관계자는 “서울시의 국제회의 인프라 규모는 경쟁도시보다 작지만, 시가 정책적으로 마이스(MICE·기업회의, 인센티브 관광, 국제회의, 전시) 산업을 유치하면서 국제회의 개최 건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2025년 완공할 예정인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 등 마이스 인프라를 계속해서 확충할 계획이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6-0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