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환경 일자리 박람회 성황…40개사 120명 현장채용

입력 : 2017-06-07 17:58 | 수정 : 2017-06-07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정부가 핵심 정책으로 일자리 창출을 내세운 가운데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7 환경산업 일자리 박람회’(Eco Job Fair)에 구직자 등 1000여명이 몰리는 등 성황을 이뤘다.

환경산업 일자리 박람회는 환경산업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환경 분야의 유일한 취업 박람회로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개최한다. 박람회에는 로얄정공·엔바이온·대경에스코 등 환경부가 지정한 우수환경산업체 40여곳이 참가하여 현장면접을 통해 120명을 채용키로 했다.

창조이엔씨가 환경관리자 25명, 대현환경은 대기측정분야 등 1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환경산업기술원·환경공단·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 박람회에 참가한 7개 환경 공공기관도 하반기 118명을 채용할 계획을 밝혔고, 각 기관 인사담당자가 구직자와 직접 상담도 진행했다.

이날 면접을 본 구직자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구직자 서모씨는 “자격증이 있지만 구인 기업 상당수는 자격증보다 관련분야 경력을 원해 ‘벽’을 느꼈다”고 지적했다. 반면 환경공학을 전공한 윤모씨는 “기업 인사담당자는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강조하더라”며 “현장경험 인턴십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6-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비전문가가 내진 설계하는 유일한 나라”

지난 15일 발생한 경북 포항 지진으로 내진설계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건물을 설계하고 감리하는 건축사 상당수가 내진설계에 문외한인 것으로 드러났다. 오래전부터 “건축사만 내진설계를 맡도록 한 현행법규를 고쳐야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