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한전공과대 설립 국정과제 검토… 카이스트·포스텍 잇는 연구대학 만든다

10년 내 5000억 들여 추진

입력 : 2017-06-08 18:20 | 수정 : 2017-06-09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전공과대학 설립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는 지난 대선에서 광주·전남 상생 공약으로 제안됐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도 이를 국정 과제로 확정하기 위한 검토에 들어갔다.

한전 역시 세계적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연구와 전문 인력 확보가 시급한 형편이다. 한전은 향후 5~10년 안에 5000억원을 들여 공대 설립을 추진 중이다. 학생수는 100명으로 출발하고, 학생과 교수진을 파격적으로 대우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대학을 만든다는 복안이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나 포항공과대학(POSTECH)을 능가하는 지원을 통해 우수 인재를 끌어들일 계획이다. 연간 운영비는 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새 정부가 이를 국정 과제로 확정할 경우 따로 법규 제정 없이 한전의 정관개정 범위에서 대학 설립이 가능할 것이란 판단이다.

이상배 광주시 전략산업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에너지 연구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학 설립이 시급하다”며 “세계적 컨설팅 업체에 용역을 발주해 대학의 위치와 기능, 파급 효과 등을 따져 본 뒤 가장 효율적인 방법을 찾으면 된다”고 말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7-06-09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명 불임전문의, 환자 몰래 본인 정자 사용

미국에서 40년간 불임전문의로 일했던 의사가 50차례나 환자 모르게 본인 정자를 사용해 인공수정 시술을 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