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이때 아군끼리 총질을” 조마조마

검·경 수사권 조정… 경찰, 기대감 속 혹시나

[커버스토리] 이번엔 승진할 수 있을까요

승진의 계절…물 만난 部處·물 먹는 部處

한전공과대 설립 국정과제 검토… 카이스트·포스텍 잇는 연구대학 만든다

10년 내 5000억 들여 추진

입력 : 2017-06-08 18:20 | 수정 : 2017-06-09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전공과대학 설립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는 지난 대선에서 광주·전남 상생 공약으로 제안됐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도 이를 국정 과제로 확정하기 위한 검토에 들어갔다.

한전 역시 세계적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연구와 전문 인력 확보가 시급한 형편이다. 한전은 향후 5~10년 안에 5000억원을 들여 공대 설립을 추진 중이다. 학생수는 100명으로 출발하고, 학생과 교수진을 파격적으로 대우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대학을 만든다는 복안이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나 포항공과대학(POSTECH)을 능가하는 지원을 통해 우수 인재를 끌어들일 계획이다. 연간 운영비는 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새 정부가 이를 국정 과제로 확정할 경우 따로 법규 제정 없이 한전의 정관개정 범위에서 대학 설립이 가능할 것이란 판단이다.

이상배 광주시 전략산업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에너지 연구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학 설립이 시급하다”며 “세계적 컨설팅 업체에 용역을 발주해 대학의 위치와 기능, 파급 효과 등을 따져 본 뒤 가장 효율적인 방법을 찾으면 된다”고 말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7-06-09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국 최대 성매매 조직 검거…성매수남 1만명

남성 1만여명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전국 최대 규모의 성매매 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 알선 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관악구의 조기 건강교육

유종필 구청장 일일 체험 도우미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인생 이모작은 실버 바리스타”

중랑구 21일부터 과정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