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한전공과대 설립 국정과제 검토… 카이스트·포스텍 잇는 연구대학 만든다

10년 내 5000억 들여 추진

입력 : 2017-06-08 18:20 | 수정 : 2017-06-09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전공과대학 설립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는 지난 대선에서 광주·전남 상생 공약으로 제안됐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도 이를 국정 과제로 확정하기 위한 검토에 들어갔다.

한전 역시 세계적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연구와 전문 인력 확보가 시급한 형편이다. 한전은 향후 5~10년 안에 5000억원을 들여 공대 설립을 추진 중이다. 학생수는 100명으로 출발하고, 학생과 교수진을 파격적으로 대우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대학을 만든다는 복안이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나 포항공과대학(POSTECH)을 능가하는 지원을 통해 우수 인재를 끌어들일 계획이다. 연간 운영비는 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새 정부가 이를 국정 과제로 확정할 경우 따로 법규 제정 없이 한전의 정관개정 범위에서 대학 설립이 가능할 것이란 판단이다.

이상배 광주시 전략산업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에너지 연구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학 설립이 시급하다”며 “세계적 컨설팅 업체에 용역을 발주해 대학의 위치와 기능, 파급 효과 등을 따져 본 뒤 가장 효율적인 방법을 찾으면 된다”고 말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7-06-09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CNN “박근혜, 더럽고 차가운 감방서…” 인권침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 수감 과정에서 ‘심각한 인권 침해(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를 당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