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현대차 신사옥 첫 환경영향평가서 ‘재심의’

서울시 “보완안 내면 재평가”

입력 : 2017-06-13 18:14 | 수정 : 2017-06-13 1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월드타워는 10차례 받아…착공까지 상당한 시간 걸릴 전망

현대자동차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에 지으려는 초고층 사옥에 대한 첫 환경영향평가에서 서울시가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일조권·조망권, 미세먼지, 지하수 유출 등에 대한 해결책을 보완한 뒤 환경영향평가서를 다시 내야 한다.

서울시는 지난달 29일 열린 현대자동차 부지 특별계획구역 복합시설(GBC) 신축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 심의회의에서 ‘재심의’를 의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앞서 롯데월드타워 사례처럼 환경영향평가를 수차례 거치는 게 일반적”이라면서 “현대차가 다시 안을 내면 6월 말이나 7월 초쯤 다시 환경영향평가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송파구 잠실동 롯데월드타워를 지을 때 서울시 환경영향평가 심의만 10차례 받은 바 있다. 현대차의 환경영향평가 통과에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2014년 한전 부지를 10조 5500억원에 사들여 높이 569m, 105층 규모의 신사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국내 최고층인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보다 14m 더 높아 완공 후 국내 최고 건물이 될 전망이다.

환경영향평가는 연면적 10만㎡ 이상 건축물을 지을 때 해당 건축사업이 주민 생활 및 주변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예측·평가하는 절차다. 피해가 생기는 것으로 나타난다면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 평가 이후 국토교통부 산하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 서울시 건축위원회 등 건축 인허가 심의를 통과해야 모든 절차를 마무리하고 착공에 들어갈 수 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6-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