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옐로 카펫·횡단보도 LED 표지판…서초구 어린이안전 사각 제로화

입력 : 2017-06-14 18:12 | 수정 : 2017-06-14 18: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재 초등학교 근처에 설치한 옐로 카펫.
서초구 제공

서울 서초구가 오는 9월까지 ‘어린이 교통안전 사각지대 제로(0)화’ 사업을 펼친다고 14일 밝혔다. 예산 3억 7000여만원을 들인 이번 사업은 초등학교 25곳과 어린이집 96곳, 공·사립 유치원 20곳 등 총 141곳의 모든 어린이 교육·보육시설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시설물을 설치, 어린이 보행환경을 확충할 계획이다.

신중·계성·교대부속 초등학교 등 7개 초교에는 ‘옐로 카펫’이 새로 생긴다. 옐로 카펫은 횡단보도 앞 대기공간인 인도와 벽면에 노란색 특수 시트지를 붙여 운전자가 신호대기 중인 어린이들을 더 쉽게 알아챌 수 있도록 돕는 안전시설이다.

지난 2월 서울시 최초로 반포·교대부속 초교 2곳에 시범설치한 ‘횡단보도 발광다이오드(LED) 안전표지판’도 방현 초등학교 등 12곳으로 확대된다. 횡단보도 LED 안전표지판은 운전자가 밤은 물론 낮에도 횡단보도 구역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하는 투광등 기능과 폐쇄회로(CC)TV 기능을 더했다. 야간에도 빛나는 ‘태양광 LED 안전표지판’은 서일 초교 등 7곳에 도입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학교를 찾아 학부모와 소통하는 ‘스쿨톡’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사각지대 문제가 많이 제기됐다”며 “이를 적극 반영해 어린이 안전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6-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칼 같은 실력에 베였다”… 에이스 검사 결국

지난 8일 청와대발(發) 문책성 인사 대상이 된 검사장 5명은 전공 파트는 다르지만 모두 검찰 내 요직을 거친 에이스라는 공통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