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국립공원 ‘드론 순찰대’ 운영… 위험지역·해안 등 중점 관리

입력 : 2017-06-15 22:58 | 수정 : 2017-06-15 2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산악 고지대와 해양 도서지역 등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국립공원 무인기(드론) 순찰대’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무인기 순찰대는 국립공원에 산재한 샛길과 위험지역, 해상·해안공원 등에 대한 순찰 강화를 위해 시범 조직됐다. 특별단속팀과 무인기 운용한 직원 등 60명으로 29개 공원사무소별로 2명씩 배치됐다.

무인기 순찰대는 한려해상 등 해상·해안 국립공원 특정도서 지역에서의 취사·야영·해양쓰레기 투기 등 환경오염 행위와 풍란 등 멸종위기종 무단 채집 및 반출행위 등의 감시에 활용할 예정이다. 지난 14일에는 지리산국립공원에서 무인기 순찰대 발대식을 열고 노고단·성삼재·화엄사 일원에서 무인기를 활용한 순찰 및 단속 시범을 벌이기도 했다. 공단은 2014년부터 무인기 도입해 공원관리와 각종 단속 활동에 투입하고 있다. 한편 공단 직원 1인당 관리면적이 국제축구장 규모의 333배인 2.75㎢에 달해 관리 사각지대 발생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고려해 공원관리소별로 5명까지 무인기 순찰대를 확대할 계획이다. 증원 인력은 내부가 아닌 외부 전문가 채용 방식으로 알려졌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6-1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