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강북 “딱딱한 근현대사, 그림으로 쉽게 배워요”

근현대사기념관 1주년 기념 ‘풍자화로 보는…’ 강의 마련

입력 : 2017-06-15 22:52 | 수정 : 2017-06-15 2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졸고 있는 청나라 아이로부터 러시아 소년이 만두를 훔치자 일본 어린이가 돌려 달라고 당차게 저항한다. 만두는 만주(滿洲)를 상징한다. 서양 어린이들이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다. 현재 민족문제연구소가 소장한 ‘공원의 각 나라 아이들’이라는 제목의 풍자화다. 1936년 일본에서 발행한 화첩에 실렸다. 조선 어린이는 일본의 다리에 매달려 두려움에 떨고 있다. 청일전쟁 이후 혼란스러운 동아시아 정세 속에서 일본을 서양 열강에 맞서는 정의의 사도이자 한국의 보호자로 묘사해 일본의 동아시아 침략을 정당화하고 있다.

서울 강북구 근현대사기념관이 개관 1주년을 기념해 청소년 역사체험교육 ‘풍자화로 보는 근현대사 기막힌 한 컷’ 교실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복잡하고 딱딱한 근현대 역사를 그림 한 장으로 쉽게 배워 보는 자리다. 오는 18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근현대사기념관 2층 강의실에서 열린다. 강북구에 거주하는 청소년 15명이 대상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복잡한 사건을 압축한 풍자화들을 통해 개항 이후 제국주의 열강의 침략상과 이에 맞서 일어난 민초들의 모습을 들여다보는 재미있고 알찬 역사교육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번동 소재 강북문화정보도서관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딱딱한 인문학을 재미있는 강연에 탐방, 체험을 결합해 흥미롭게 풀어내는 프로그램이다. 권오준 생태동화작가가 ‘사람이 되고 싶은 새’를 주제로 18일 고양 백로마을을 답사차 방문한다. 탐방은 15가족을 선착순 모집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6-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 오는 현송월 “강릉시민 따뜻한 것 같다”

21일 강릉을 방문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강릉시민의 환영과 강릉 아트센터공연 시설에 모두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