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품도 드론으로 신속 수송

국방부 2020년대 중반 전력화

정부 보조금 부정수급 최고 5배까지 환수

권익위 ‘5개년 반부패 종합계획’

서초형 도시재생 ‘블루밍 방배플랜’

내방~서초 철도 셔틀... 낡은 주택가 환경 개선

[현장 행정] 보육특별구 성동 “교사 즐거워야 아이·부모도 행복”

정원오 성동구청장의 공보육률 60% 프로젝트

입력 : 2017-06-15 18:06 | 수정 : 2017-06-15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4일 오후 5시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는 이색적인 이벤트가 열렸다. 성동구 내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을 초청해 뮤지컬 ‘죽일 테면 죽여 봐’를 관람하는 행사였다. 성동구가 보육교사들의 사기 진작과 격려를 위해 마련한 자리였다. 지역 내 구립·민간·가정 어린이집 보육교사 510명이 객석을 가득 메웠다. 정원오 성동구청장도 함께했다. 정 구청장은 관람에 앞서 “선생님이 즐거워야 아이도 부모도 즐겁다”며 “뮤지컬 관람이 재충전의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정원오(앞줄 오른쪽 두 번째) 서울 성동구청장이 뮤지컬 관람에 앞서 보육교사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격려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100분의 공연 동안 객석은 환한 웃음으로 넘쳐 놨다.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는 “동료 선생님들과 모처럼 맘껏 웃으며 ‘힐링’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뮤지컬을 보며 삶이 힘들더라도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갖게 됐다”고 했다.

뮤지컬 ‘죽일 테면 죽여 봐’는 격동의 민주화운동 시기에 운명과 선택, 도전이라는 삶의 진중한 주제를 풍자와 해학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2015년부터 재충천·힐링 기회 제공

성동구의 어린이집 보육교사 공연 관람은 2015년 시작됐다. 올해도 3353만 7000원의 예산을 투입, 13~14일 이틀간 지역 어린이집 보육교사 1020명에게 뮤지컬을 보여 줬다.

정 구청장은 “보육교사들의 열정과 사랑이 우리 구를 보육1등구, 보육특별구로 만든 힘이다. 보육교사들이 있어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밝다. 보육교사들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성동구는 국공립 어린이집이 69곳에 달한다. 공보육률 50.69%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높다. 지난 2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공간정보 연계를 통한 보육서비스 인프라 적정성 분석 보고’에서도 서울에서 승용차로 20분 이내 갈 수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이 가장 많은 동네로 성동구의 행당1동, 송정동, 성수1가2동 등이 뽑혔다. 구는 앞으로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을 지속적으로 추진, 공보육률을 60%로 높이고, 보육 종사자들의 처우와 근무 여건도 보육특별구 위상에 맞게 개선할 계획이다.

●부모엔 월 1회 양육교육 전문가 강연

성동구는 어린이집 급식 질도 꼼꼼히 챙긴다. 유기농 식자재를 70% 이상 사용하는 어린이집에 한해 매달 아동 1인당 1만원의 유기농 급간식비를 지원하고 있다. 올바른 부모 역할과 양육법을 알려주는 부모교육도 월 1회씩 정기적으로 한다. 행복한 내 아이를 위한 좋은 부모 되기 등을 주제로 아동학전문 강사가 알찬 강연을 한다.

정 구청장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기고 양질의 교육도 받을 수 있는 ‘보육특별구 성동’의 입지를 더욱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6-1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번 맛본 음식, 잊지 못한다”···절대미각

개그우먼 이영자(50)가 다시 뜨고 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과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의 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맘 아는 엄마 구청장

영유아 부모 모임 간 양천구청장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강서, 4일간의 아름다운 동행

21일 장애인·비장애인 걷기 대회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