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출산율 1위 세종시의 ‘비밀’

국공립 유치원이 전체의 93%…서울의 4배

공공기관 ‘근로자 참여 경영’ 탄력

노동이사제 국정과제 검토

“檢警 수사권 조정 땐 전횡 막고 인권 향상”

경찰개혁위 첫 회의 논의 내용

[현장 행정] 보육특별구 성동 “교사 즐거워야 아이·부모도 행복”

정원오 성동구청장의 공보육률 60% 프로젝트

입력 : 2017-06-15 18:06 | 수정 : 2017-06-15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4일 오후 5시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는 이색적인 이벤트가 열렸다. 성동구 내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을 초청해 뮤지컬 ‘죽일 테면 죽여 봐’를 관람하는 행사였다. 성동구가 보육교사들의 사기 진작과 격려를 위해 마련한 자리였다. 지역 내 구립·민간·가정 어린이집 보육교사 510명이 객석을 가득 메웠다. 정원오 성동구청장도 함께했다. 정 구청장은 관람에 앞서 “선생님이 즐거워야 아이도 부모도 즐겁다”며 “뮤지컬 관람이 재충전의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정원오(앞줄 오른쪽 두 번째) 서울 성동구청장이 뮤지컬 관람에 앞서 보육교사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격려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100분의 공연 동안 객석은 환한 웃음으로 넘쳐 놨다.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는 “동료 선생님들과 모처럼 맘껏 웃으며 ‘힐링’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뮤지컬을 보며 삶이 힘들더라도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갖게 됐다”고 했다.

뮤지컬 ‘죽일 테면 죽여 봐’는 격동의 민주화운동 시기에 운명과 선택, 도전이라는 삶의 진중한 주제를 풍자와 해학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2015년부터 재충천·힐링 기회 제공

성동구의 어린이집 보육교사 공연 관람은 2015년 시작됐다. 올해도 3353만 7000원의 예산을 투입, 13~14일 이틀간 지역 어린이집 보육교사 1020명에게 뮤지컬을 보여 줬다.

정 구청장은 “보육교사들의 열정과 사랑이 우리 구를 보육1등구, 보육특별구로 만든 힘이다. 보육교사들이 있어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밝다. 보육교사들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성동구는 국공립 어린이집이 69곳에 달한다. 공보육률 50.69%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높다. 지난 2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공간정보 연계를 통한 보육서비스 인프라 적정성 분석 보고’에서도 서울에서 승용차로 20분 이내 갈 수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이 가장 많은 동네로 성동구의 행당1동, 송정동, 성수1가2동 등이 뽑혔다. 구는 앞으로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을 지속적으로 추진, 공보육률을 60%로 높이고, 보육 종사자들의 처우와 근무 여건도 보육특별구 위상에 맞게 개선할 계획이다.

●부모엔 월 1회 양육교육 전문가 강연

성동구는 어린이집 급식 질도 꼼꼼히 챙긴다. 유기농 식자재를 70% 이상 사용하는 어린이집에 한해 매달 아동 1인당 1만원의 유기농 급간식비를 지원하고 있다. 올바른 부모 역할과 양육법을 알려주는 부모교육도 월 1회씩 정기적으로 한다. 행복한 내 아이를 위한 좋은 부모 되기 등을 주제로 아동학전문 강사가 알찬 강연을 한다.

정 구청장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기고 양질의 교육도 받을 수 있는 ‘보육특별구 성동’의 입지를 더욱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6-1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틸러슨 “사드 배치 한국내 민주적 절차 존중”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한 “한국내 민주적 절차를 존중한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13세 특전 ‘동행카드’ 멋대로 써라

청소년 진로체험 돕는 성북구 교육

위안부 아픈 역사, 헌시에

‘성동 소녀상’에 정원오 청장 헌시

구청장이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