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남부권 오존주의보가 동부권까지 확대...성남 등 12곳으로

입력 : 2017-06-18 17:26 | 수정 : 2017-06-18 19: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남부권에 내린 오존주의보가 동부권까지 확대했다.

경기도는 18일 오후 5시 동부권 7개 시·군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해당 지역은 남양주, 구리, 광주, 성남, 하남, 가평, 양평 등이다동부권 최고 오존농도는 0.128ppm이다.

도는 앞서 오후 4시부터 남부권 용인, 평택, 안성, 이천, 여주 등 5개 시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이로써 도내에 오존주의보가 내려진 곳은 12개 시·군으로 늘었다. 오존주의보는 권역 내 한 개 이상 지역에서 시간당 대기 중 오존농도가 0.120ppm 이상일 때 내린다.

도 관계자는 “해당 지역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질환자는 가급적 실외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2010년 박근혜측에도 접근 시도

정치댓글 조작 의혹사건의 중심에 있는 드루킹(48)이 2010년 당시 유력한 대권후보로 거론된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도 접근했다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