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재경 ‘평택 학사’ 건립사업 본격화

시의회 설립계획 가결 따라… 평택시, 수유동에 건물 매입

입력 : 2017-06-18 17:26 | 수정 : 2017-06-18 17: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평택시가 서울권 대학에 진학한 평택 출신 학생들의 학습 지원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평택학사 건립사업이 본격화된다.

평택학사로 개조하기 위해 평택시가 매입한 서울 강북구 수유동에 있는 10층 규모의 호텔.
평택시 제공

평택시는 서울 강북구 수유동 10층 규모의 호텔(2883㎡)을 매입, 150명을 수용하는 장학관으로 개조해 서울지역으로 진학한 대학생들의 기숙사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시의회는 평택시의 이 같은 계획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반대하다가 최근 수정 가결했다. 이에 따라 시는 평택학사 설립을 위해 120억원을 투입, 호텔 건물을 매입하는 계획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평택학사 건립은 공재광 평택시장의 공약 사업 중 하나이다.

경기지역의 상당수 자치단체가 서울권에 학사를 운영하고 있는 반면 평택시는 학사가 없어 지역 출신 학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에 공 시장은 다른 지역에 비해 교육적으로 열악한 평택지역 학생과 학부모들을 위해 이른바 ‘인 서울’로 진학한 학생들의 쉼터를 만들어 주겠다며 ‘평택시 장학관 설립’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웃한 화성시가 10여년 전부터 서울지역 2곳에 장학관을 운영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것도 자극제가 됐다.

내년 2월 개관 예정인 평택학사는 평택출신 대학생 150여명을 수용할 예정이다. 사감과 시설관리, 조리, 청소 등 총 12명의 인력이 투입되며 입소한 학생들은 월 식비 12만원과 사용료 8만원 등 20만원을 부담하게 된다. 연간 전체 운영비 6억 2000여만원 중 부족한 2억 9000여만원은 시비로 지원할 예정이다. 공 시장은 “평택학사 건립을 놓고 우여곡절도 있었으나 시의회의 협조로 가능하게 됐다. 학사가 운영되면 평택 출신 학생들의 학업 향상은 물론 출신지역의 자부심을 이끌어내는 일석이조의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7-06-1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 오는 현송월 “강릉시민 따뜻한 것 같다”

21일 강릉을 방문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강릉시민의 환영과 강릉 아트센터공연 시설에 모두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