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메디컬 라운지] 작전명 ‘5010’ 어깨를 구해라

입력 : 2017-06-18 20:32 | 수정 : 2017-06-18 2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내에서 업무를 하는 공무원 상당수가 하루 평균 7시간 이상 컴퓨터나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각종 디지털기기를 응시한다. 그래서 ‘거북목 증후군’ 또는 ‘일자목 증후군’이라는 질병에 많이 시달린다. 목을 앞으로 단 15도만 숙여도 경추에 가해지는 무게는 12㎏에 이른다. 더욱 깊숙이 숙일수록 하중도 그만큼 늘어나 웬만한 아이 한 명을 목에 짊어지는 것과 다름없다.

#몸 망치는 둥근어깨증후군 비상

그러나 거북목 증후군만큼 자주 발생하는 신체 불균형 증상인 ‘둥근어깨 증후군’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사람이 많다. 둥근어깨 증후군은 목이 앞으로 돌출되고 대흉근(큰가슴근)이 수축하면서 어깨가 앞으로 말리는 증상이다. 옆에서 봤을 때 어깨가 가슴 쪽으로 말려 들어가 전체적으로 상체가 앞으로 쏠리는 형상을 하고 있다. 이 같은 불균형으로 인해 만성적인 어깨 통증과 뒷목이 뻐근한 증상이 동반된다. 또 흉곽이 움츠러들고 폐활량이 작아지면서 가슴이 답답해져 피로도 더욱 빨리 느끼게 된다. 관절염 유발에서부터 척추의 퇴행성 변형에 이르기까지 신체의 영구적인 손상으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많이 입원한 질병 순위를 분석한 결과 2007년 101위를 기록한 어깨질환이 2014년 8위로 올라선 것도 디지털 기기 이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18일 이상욱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에 따르면 둥근어깨 증상을 없애려면 ‘가슴은 넓게’와 ‘시선은 눈높이’라는 두 가지 사항을 명심해야 한다. 이 교수는 “먼저 IT기기를 사용할 때 가슴을 넓게 펴고 등뼈가 굽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천장에 정수리를 닿게 하는 느낌으로 상체를 세우면서 목 뒤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도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상태에서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최대한 눈높이에 맞추면 자세 유지에 도움이 된다”며 “화면이 너무 아래 있거나 높게 있으면 시선을 따라 목이 나오고 어깨가 다시 안으로 말리게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항상 이런 자세를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업무 중 50분에 10분 정도 휴식시간을 갖고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IT기기 50분 사용 10분 휴식!

둥근어깨를 완화하는 스트레칭은 가슴과 등, 두 가지로 구분해서 실천해야 한다. 먼저 가슴근육을 늘려주기 위해서 방문이나 기둥을 이용해 손을 양쪽에 댄 다음 가슴근육이 당겨지는 느낌이 들도록 늘려주면 된다. 등 스트레칭은 밴드나 수건 등을 양손으로 잡고 앞으로 곧게 펴서 좌우로 당겨주면 좋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6-19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국도 반한 김정숙 여사 “귀족외모에 활발”

중국의 대표 포털 검색사이트 소후닷컴이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러브스토리를 15일자 메인화면에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