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세종 고속도로 민자→재정사업 왜

통행료 낮추고 개통 18개월 단축

여름 바다축제 하믄… 부산 아잉교

새달 1~6일 ‘제22회 부산바다축제’ 개최

6개월 된 새내기 공무원 ‘안타까운 죽음’

김원 주무관, 어업단속 중 순직

[그 시절 공직 한 컷] ‘책’잡을 것 어디 없나… 불온서적 단속 현장

입력 : 2017-06-18 17:24 | 수정 : 2017-06-18 18: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73년 공무원들이 불량도서 일제단속에 나선 모습이다. 불량도서란 말은 거의 사라졌고, 불온서적이라는 이유로 교도소나 구치소에 반입이 금지되던 ‘열독불허 도서목록’은 2001년 폐기됐다.

국방부는 2008년 7월 말 국군기무사령관으로부터 한총련(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이 현역 장병에게 ‘도서 보내기 운동’을 추진한다는 정보보고를 받았다. 국방부는 한총련이 보내려고 한 도서목록을 입수한 뒤 재분류해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가 쓴 ‘나쁜 사마리아인들’ 등 23권을 불온서적으로 지정했다. 2013년 법원은 금서로 지정된 저자와 출판사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소송에 대해 검열이 아니라며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

국가기록원 제공
2017-06-19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윤선 석방한 황병헌 판사, 최순실 항의기사엔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인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하게 지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여가부 “화해·치유 점검반 가동”

정현백 장관 “새달말 점검 완료”

마포에선 행복까지 구워요

수익형 일자리 사업 ‘리위쿠키’

송파 ‘책박물관’ 첫 삽 뜨던 날

“책 읽는 송파의 새 출발점”

권익위 “이해충돌방지법 추진”

“김영란법 보완, 옴부즈맨 제도 도입… 檢 견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