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꼼수’ 노동계 막는다

식비. 기본급 포함 편법… 신고센터 41곳 개설

김성주“KB 노동이사 찬성, 지침 따른 것”

국민연금 이사장 기자 간담회

‘제3 목격자’ 블랙박스 공익신고 100만건

담당 경찰 70명 내년 증원… 교통범죄 해결사

[명예기자 마당] # 범죄자의 마음을 읽습니다

입력 : 2017-06-18 17:24 | 수정 : 2017-06-18 17: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범죄 분석은 인간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일입니다.”

인천지방경찰청 수사과 이진숙(46·경사) 범죄분석관은 지난 4월 발행한 인천 동춘동 초등생 살인 사건 해결에 기여하는 등 2006년 경찰에 들어와 11년째 범죄 심리를 분석하고 있다.

이진숙 인천지방경찰청 수사과 범죄분석관

이 경사는 범인 A(17세·여)씨 검거 5일 만에 피해 아동의 일부 시신을 훼손해 공범에게 전달한 것에 대한 진술 등을 확보했다. 이 경사는 “범인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커뮤니티에서 살인과 시신 유기 등 기괴한 행위를 묘사하고 역할 놀이를 하는 것을 즐겼다”면서 “현실에서 고립돼 자신들끼리 비틀린 정서를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 경사는 2006년 경찰청 1기 프로파일러(범죄심리분석관)로 특채돼 그동안 300여명의 범죄 심리를 분석했다.



이 경사는 “범죄자도 자신의 마음을 다 알지는 못한다. 면담을 하면서 범죄자 스스로가 ‘내가 왜 죄를 지었는가’ 되짚어 보며 깨닫기도 한다”면서 “이런 도움이 심리학 전공자로서의 보람”이라고 말했다.

장광호 명예기자

(경찰청 범죄분석기획계장)
2017-06-19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종대 “난 이국종 지칭 안했어, 의료인이라 했

“언론이 선정적 보도…사태 진정되면 해명도 하고 사과도 하겠다”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북한군 수술과정을 공개한 이국종 아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