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서울시의회 김현기의원 “양재고개 생태육교 사업 즉각 중단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재동 경부고속도로 위에 우면산 녹지축을 연결하는 ‘양재고개 생태육교 사업’에 대한 근원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시의회 김현기 의원(자유한국당, 강남4)은 서울시의회 제274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우면산과 양재동을 연결하는 양재고개 생태육교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강력히 촉구했다.

김 의원은 “해당 자치구가 경부고속도로지하화 사업을 위해 전문가를 초청 대규모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이미 지하화 사업이 다양하고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 서울시 예산 188억 원이라는 엄청난 규모의 재정을 투입해 생태육교를 건설하는 것은 전형적인 예산낭비이자 전시행정”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서초구는 지난 2015년 말부터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왕복 12차로의 급행통행 터널과 8차로 완행터널을 각각 뚫어 도로를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공원과 근린생활시설, 영리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게다가 그동안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서울시도 ‘걷는 서울 만들기’ 차원에서 최근 공감을 표하고 있어 사업 진행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현기 의원은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 양재고개 생태육교는 본래의 기능을 상실하고 완전 흉물로 전락하는 것은 물론, 대표적 예산낭비 사례가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지적하며,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사업과 연계한 양재고개 생태육교 사업시기 조정’을 주문했고, 박시장은 검토해 보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김 의원은 “개포동 구룡산 달터능선에 단절된 녹지축을 연결하는 생태육교 건설이 11년간의 노력 끝에 마지막 3단계 완공을 앞두고 있다”고 언급하며, “단절된 녹지축 연결의 대표적 성공사례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국민 첫사랑’ 수지에 법적 조치 묻겠다는 스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유투버 양예원이 폭로한 성범죄 사건을 지지한 가운데, 오해를 산 원스픽쳐 스튜디오가 호소문을 올렸다.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