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서울시의회 이정훈의원 “청원경찰, 공무원과 동등한 복지혜택 받는다”

입력 : 2017-06-19 13:49 | 수정 : 2017-06-19 1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에 근무하는 청원경찰에 대한 복지 환경이 앞으로 한층 더 윤택해질 전망이다.


서울시의회 이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1)은 16일 열린 제274회 정례회 행정자치위원회 안건처리 심사에서 대표 발의한 「서울시 공무원 후생복지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상정되어 원안 가결되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서울시 공무원 후생복지에 관한 조례」의 제3조 3항을 개정함으로써 조례의 적용범위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여 공무원에 준하는 청원경찰의 원활한 후생복지제도를 규정하기 위함이라고 제안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서울시에 근무 중인 청원경찰 등 공무원이 아닌 사람, 즉 공무직 직원들도 공무원과 동등한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명명한 것으로써, 이 의원은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청원경찰의 자부심과 사기 진작에 일정부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정훈 의원은 “청원경찰은 국기기관과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는 공무직 직원으로서 공무원 후생복지환경에 소외되지 않아야 한다”며 “이번 조례 개정으로 복지제도 활성화와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활기찬 근무환경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개정조례안은 서울시의회 제274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 공포한 날로부터 즉시 시행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칼 같은 실력에 베였다”… 에이스 검사 결국

지난 8일 청와대발(發) 문책성 인사 대상이 된 검사장 5명은 전공 파트는 다르지만 모두 검찰 내 요직을 거친 에이스라는 공통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